■ 마법 같은 시간여행 중국 베이징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인간이 만들어낸 진귀한 풍경에 시선을 뗄 수 없는 '만리장성'

가늠할 수조차 없는 억겁의 시간이 흘렀다. 하지만 풍광은 그대로다. 아니, 오히려 더 농익은 풍치를 자랑한다.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50만년 전 베이징원인이 살던 고장. 이로부터 맥을 이어온 3000년 역사는 감히 그 세월을 상상하기도 힘들다. 고즈넉한 분위기 속 웅장한 건축물, 골목골목 스며든 역사의 향기에 취하다보면 여행이란 목적도 잊은 채 시간 속에 빨려 들어간다. 과거와 현재가 만나는 중국 베이징. 그곳에 가면 바람처럼 흘러가는 시간을 붙잡을 수 있다. 

◆ 베이징이 품은 매력만점 명소탐방 

중국의 수도이자 정치, 문화, 관광의 중심지인 베이징은 현재를 걷는 트렌디한 도시이자 과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관광명소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아시아 역사기행을 계획한 여행자라면 중국 베이징을 첫 번째로 떠올릴 정도로 역사적으로 훌륭한 도시로 손꼽힌다. 면적만 해도 1만6808㎢. 제주도의 9배 크기에 달한다. 넓은 대지만큼이나 볼거리도 무궁무진하다. 

먼저 베이징의 대표 볼거리 톈안먼(천안문) 광장으로 가보자. 베이징 국제공항에서 40분 거리, 베이징 시내 중심에 자리한 톈안먼 광장은 주요 국가기관이 모여 있는 베이징의 랜드마크다. 남북으로 880m, 동서 방향으로 폭이 500m, 총면적 44만㎡의 방대한 규모로 60만명이 동시에 집회를 가질 수 있다. 

톈안먼 광장에서 20분 정도 걸어가면 쯔진청(자금성)을 만날 수 있다. 세계 최대의 목조궁전인 자금성은 명·청 시대 황제가 살았던 황궁으로 영화 '마지막 황제'의 역사적 배경이 된 곳이기도 하다. 9999칸의 방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명왕조 때 축조된 이후 오늘날 '고궁박물원'으로 그 역할을 이어가고 있다. 

베이징을 찾았다면 이허위안(이화원)을 그냥 지나칠 수 없다. 이허위안은 현존하는 중국 최대의 별궁이자 서태후의 여름별장으로 유명한 곳. 쿤밍호, 시호, 난호 등 3개의 인공호수와 만수산으로 구성되어 시간을 두고 천천히 둘러봐야 한다.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 건축물로 잘 알려진 만큼 눈을 뗄 수 없는 수려한 경관에 금세 빠져든다. 

베이징 시내에서 40㎞ 정도 떨어진 곳에는 밍스싼링(명13능)이 있다. 명나라 황제 13인과 황후 23인의 능묘로 세상의 주인이라 믿었던 황제들의 무덤인 만큼 풍수지리상 최고의 명당자리로 알려져 있다. 명나라 선조의 장릉이 1409년에 세워진 것을 시작으로 이후 11개 능이 장릉 양옆으로 세워졌으며, 마지막 능인 사릉이 1644년 정릉이란 이름으로 태어났다. 

◆ 오감만족 감성충전 다양한 체험 즐비해 

베이징을 찾았다면 왕푸징 거리를 그냥 지나칠 수 없다. 미식과 쇼핑의 거리로 여행객들의 오감을 자극하는 왕푸징 거리. 명대부터 상업지역으로 조성되기 시작한 이곳은 옛 모습을 그대로 살린 저잣거리가 즐거움을 더한다. 현대적인 베이징 모습 중 하나로 '차 없는 거리'는 전체가 고급스러운 화강암으로 단단히 무장하고 있으며, 56개의 벤치와 포토존에는 각종 청동조각상이 설치되어 있어 더욱 흥미롭다. 특히 저녁 6시 이후부터는 볼거리는 물론 먹거리까지 가득해 맛과 멋을 즐기려는 여행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베이징을 대표하는 볼거리 하면 서커스를 빼놓을 수 없다. 중국을 여행하는 관광객이라면 한번쯤 계획표 안에 넣어봤을 프로그램이다. 접시 돌리기와 외발 자전거, 공중 줄타기 등 전형적인 서커스 종목은 물론 성대모사, 휘파람 묘기, 그림자 공연 등 기발한 아이디어를 동원한 공연이 펼쳐져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다. 

제대로 된 쇼를 즐기고 싶다면 베이징 디너쇼를 추천한다. 베이징 시정부에서 진행하는 가장 큰 규모의 디너쇼로 총 6막으로 구성되어 있다. 3000년 역사를 담은 중국의 변천사를 80분 동안 한눈에 담을 수 있다.  

▷ 중국 베이징 100배 즐기는 Tip = 롯데홀리데이(1577-6511)에서 베이징 여행 상품을 판매한다. 해외 여행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춘휘원호텔에서 머물며 만리장성, 쯔진청, 톈안먼 광장, 이허위안 등을 둘러보는 4일 일정 상품은 인력거 투어와 베이징 서커스, 발마사지 체험 등을 포함한다. 요금은 33만9000원부터. 풀옵션으로 진행되는 '부국해저/금면왕조/서커스/발마사지 4일' 상품은 63만9000원부터다. 

[한송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