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코리아] 한 여름 더위 피해 겨울로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면 우리나라와 달리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는 뉴질랜드로 떠나보자. 6월 중순이면 뉴질랜드 남섬 서던 알프스에 첫눈이 내리고 눈이 쌓이기 시작 겨울 동화를 연출한다. 특히 스키스노보드 시즌이 본격 시작, 유명 스키 리조트들도 문을 열고 전 세계 스키어와 스노보더들의 발길을 유혹한다.


뉴질랜드의 스키 시즌은 6월부터 시작해 10월까지 이어진다. 뉴질래느 스키여행을 즐기고 싶다면 퀸스타운과 와나카 호수 지역의 스키장으로 가보자.


또 코로넷 피크(Coronet Peak)와 카드로나 알파인 리조트(Cardrona)는 6월 11일, 리마커블스(The Remarkables)는 18일 개장했고, 트래블콘(Treble Cone)도 오는 23일에 개장한다. 스키 시즌을 앞두고 스키장에는 많은 눈이 내려 온통 새하얗게 변했다. 특히 리마커블스 스키장에는 하루 동안 정상 부근에 최고 1m 이상의 눈이 내렸고 와나카 지역은 산 전체에 내린 눈이 2m 넘게 쌓였다.

스키장과 도심 곳곳에는 스키스노보드 장비 대여점이 위치해 뉴질랜드를 방문한 여행자도 스키와 스노보드를 손쉽게 즐길 수 있다. 주요 스키장도 가깝게 위치해있어 여행 중 다양한 스키장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것도 매력적이다.


스키와 스노보드를 타본 적 없는 여행객들도 다양한 겨울 엑티비티를 만끽할 수 있다. 와나카 호수 근처에 위치한 스키장 '스노우 팜'은 시베리안 허스키나 알래스카 허스키가 끄는 개썰매 투어를 진행한다. 눈 전용 신발 '스노슈'를 신고 눈 사이를 미끄러지듯이 걸어 다니는 스노슈 워크 투어, 튜브를 타고 내려오는 스노튜브 등 겨울여행 재미에 푹 빠져들 수 있다.


뉴질랜드에서는 다양한 겨울 축제도 함께 열려 재미를 더한다. 6월 24일부터는 매년 개최되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퀸스타운 윈터 페스티벌(American Express Queenstown Winter Festival)이 열린다. 스키 타운 '퀸스타운' 전역에서 개최되는 만큼 전 세계에서 몰려온 스키어들은 스키 대회, 거리 퍼레이드, 음악 공연, 와인 시음 행사 등을 즐기게 된다. 특히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축제 기간 중 펼쳐지는 불꽃 축제인데 화려한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으며 볼거리를 제공한다.

스키 리조트 근처에 위치한 많은 숙소들은 스키와 보드 여행자를 위한 편의 시설도 마련하고 있다. 퀸스타운에 위치한 '셔우드'는 스키와 보드를 손질하고 보관할 수 있는 워크숍과 건조실까지 갖추고 있다. 스키 호텔인 크라운 플라자 퀸스타운은 유명 스키장과 제휴를 맺고 숙박 고객에게 스키장 리프트 패스를 제공하는 패키지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뉴질랜드관광청 제공>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