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게 뿌리고 맞아라! 치앙마이 송크란 축제

 

매년 4월 중순쯤이면 태국은 전국에서 물난리가 시작된다. 물싸움이라고 해야 할까? 태국력으로 새해가 시작되는 4월 13일부터 4월 15일까지 벌어지는 새해를 맞이하는 축제 송크란이 시작된다. 방콕은 카오산로드를 중심으로 그리고 치앙마이는 시내 전역이 물을 뿌리고 맞으며 새해를 맞이하게 된다. 물을 서로 뿌려주는 의미는 물로 서로 축복하며 한 해의 액운을 떨쳐낸다는 의미가 있다.

 

 

이 축제는 단순히 관람을 하는 페스티벌이 아니라 다른 나라의 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축제라 더 즐겁고 흥겨운데 스페인의 토마토 축제나 한국의 보령의 머드 페스티벌처럼 직접 참여하고 체험하는 재미가 있는 몇 안되는 축제 중 하나로 일부 지역에서 벌어지는 다른 나라의 축제와 다르게 송크란은 그 규모 면에서 태국 전역에서 3일 동안 물싸움이 벌어지니 이보다 더 큰 축제가 어디에 있을까 싶기도 하다. 특히나 치앙마이는 시내 전역이 물싸움터가 된다.

 

 

 

볼거리 하나 치앙마이 거리 퍼레이드

 

송크란의 첫날 치앙마이 시내에서 벌어지는 거리 퍼레이드는 치앙마이에 있는 사찰 그리고 학교, 관공서 등 대부분이 참여한 화려한 거리 퍼레이드가 벌어지는데 방콕의 카오산로드에서 본 퍼레이드와는 그 규모가 다르다. 끝이 안 보이던 엄청나게 긴 행렬 멋있게 장식한 마차와 사찰에서 거리로 나온 불상을 실은 차량 행렬에 소방차까지 동원되어 물을 뿌리며 행진을 한다.

송크란의 시작을 알리는 거리 퍼레이드가 진행되면 축제가 시작됨을 알리는 순간 치앙마이 시내 곳곳에서 물이 쏟아진다. 그냥 관람만 할 생각은 하지 않는 게 좋다. 피할 곳도 없으니 그냥 맞으며 즐기면 된다. 물을 뿌려주는 의미도 서로 액운을 떨쳐내고 축복을 해주는 좋은 의미니 그냥 맞고 당신도 역시 웃으며 물을 부어주면 된다.

 

 

달리는 차, 오토바이, 툭툭이까지 예외는 없다. 이 축제 기간은 누구나 물을 뿌릴 수 있고 물을 맞을 수 있다. 길을 가다 웃으며 물벼락을 맞는 게 당연한 축제 중 하나다. 방콕의 경우 카오산로드를 중심으로 시내 중심부에서 물싸움이 많이 벌어지는데 치앙마이는 시내 전역에서 물이 쏟아진다고 생각하면 될거 같다.

길을 가다 보면 위에서 물이 그냥 쏟아진다. 걸어가다 2층 집에서 쏟아진 물벼락이나 물총에 맞은 경우도 많은 경우도 있는데 사람이 조금만 모여 있으면 물이 뿌려지니 애초에 거리를 나설 때 물을 피할 수 있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 게 좋다. 그리고 미인일수록 물을 많이 맞는다는 출처가 불분명한 설도 있다.

 

 

 

타페게이트에서 벌어지는 물싸움

 

▲ 타페게이트에서 지나가는 차들과 벌이는 물싸움

 

 

치앙마이 시내 중심부에서부터 대규모 물싸움이 벌어지는데 나는 물을 피할 수 있을거 라는 생각은 처음부터 버려라. 머리 위에서도 물은 떨어진다. 그냥 신 나게 뿌리고 같이 맞는 게 이 축제를 즐기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물뿐 아니라 가끔 맥주도  뿌려진다. 손에 들려있는 카메라에 방수커버를 씌우긴 했지만 물보다 사실 본인의 경우에는 맥주가 더 무서웠다.

 

 

길을 가는 사람들 손에 물총이 들려 있는데 눈이 마주치는 순간 마치 이건 약속이나 한 듯이 물이 날아온다.

 

 

서로 물을 뿌려주고 맞다 보면 낯선 이와도 쉽게 친해지기도 좋은 축제 중 하나다. 잠깐 물벼락을 맞는 순간 당황스럽긴 하지만 누구도 화를 내지 않고 웃으며 축복해주니 복수(?)를 하고 싶다면 역시 물을 부어주면 된다. 쏟아지는 물을 어찌 피할까? 송크란을 즐기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물을 맞고 같이 뿌리고 함께 웃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치앙마이 송크란 축제 참여시 주의할 점

 

태국도 그렇지만 동남아 배낭 여행 시 이륜차나 자전거를 가끔 빌려타는 경우가 있는데 이 축제 기간은 피하는 게 좋다. 차가 달려오던 오토바이가 오던지 물은 뿌려지니 사고의 위험이 있으니 조심하는 게 좋다. 낯선 곳에서 운전은 주의가 더 필요한데 이 축제 기간 중 물은 어디에서나 뿌려지니 좀 더 조심해야 한다. 이 축제 기간 중 물을 피할 수 있는 장소는 식당 안 사찰 그리고 물을 피할 수 있는 사람은 승려다. 승려에게는 물을 뿌리지 않으니 주의하면 된다.

 

 

이동 시에는 이곳의 가장 대중적인 교통수단인 툭툭이를 이용하자. 물통이 실린 툭툭이를 타고 이동하는 게 축제도 즐기 수 있고  제일 간편하게 이동하기 가장 좋은 방법이라 생각한다. 덤으로 길가는 사람에게 저렇게 물도 뿌리고 빨리 도망도 갈 수 있으니 얼마나 좋은가?

 

 

카메라나 휴대폰은 필히 조심하자. 아차 하는 순간에 물을 맞기 때문에 방수팩이나 위 사진과 같이 카메라는 방수커버를 확실히 씌워둬야 한다. 물만 뿌려지는 게 아니라 맥주부터 물속에 꽃가루가 있거나 그리고 얼음 물도 있으니 처음부터 들고나가지 않거나 방수커버를 확실히 해두거나 들고나가지 않는 게 제일 좋다.  

물을 피할 수 있으거란 생각은 처음부터 하지 않는 게 좋다. 그러니 물에 닿으면 고장이나 문제가 일어날 물건은 애초에 가지고 나가지 않거나 필히 방수팩에 넣어서 단단히 대비를 하고 나가자. 치앙마이 시내로 나가 길을 한 10분만 걸어보면 머리부터 발끝까지 물에 홀딱 젖어버린 당신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본인의 경우 카메라에 커버를 씌우고 다니긴 했는데 물은 머리 위 발밑에서 쏟아 오르는 물부터 종류대로 다 맞고 돌아다닌 듯 하다. 복장은 물에 젖어도 괜찮은 간편한 차림에 속옷이 비치지 않는 겉옷을 입고 나서는 게 좋다. 해가지는 오후가 되면 젖은 몸에 추위가 오고 이곳 기온이 꽤 내려가니 긴 옷도 잘 넣어서 챙겨서 다니길 권한다.

보통 해가 뜨거워지는 오전 시간부터 해가 질 무렵 이 물싸움은 끝나는데 야간에도 시내 중심부에는 물을 뿌리는 곳이 있으니 그런 곳은 피해 다니는 게 좋다.

 

 

송크란을 즐기기 위해서는 물을 맞고만 다닐 순 없지 않은가? 물을 뿌리기 위해서 물총이 필요한데 아주 다양한 물총을 팔고 있는데 이 물총은 이곳에서 사용하고 버려야 한다. 물총은 비행기에 실을 수 없고 공항에서 반입이 안되니 주의하자.

 

 

송크란은 아이들과 함께 해도 정말 즐거운 축제로 다른 문화를 몸으로 직접 체험하는 좋은 경험도 되겠지만 거리를 뛰어다니며 언제 이렇게 신 나게 아이들이 어른들한테 물을 뿌리고 다닐 수 있을까? 어른들도 물총을 들고 돌아다니며 서로 뿌리고 즐기기에도 마냥 동심으로 간 것 같이 즐겁고 재미있는 축제지만 이 송크란은 단순히 볼거리만 있는 게 아니라 몸으로 직접 겪을 수 있는 몇 안되는 세계 축제 중 하나라 거리 곳곳에서 아이들이 특히 신 나게 노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볼거리도 즐길 거리도 그리고 다른 나라의 문화를 직접 체험해보는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는 축제라 아이들과 함께 참여해도 재미있는 경험이 될 것이다.

아마 치앙마이 송크란은 세상에서 제일 즐거운 물놀이 그러니까 남녀노소가 구분 없이 즐길 수 있는 가장 재미있는 물놀이 중 하나일 것이다.

 

 

INFORMATION

- 태국 관광청 홈페이지 : http://www.visitthailand.or.kr/home/info.php?mid=6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