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최대의 테크노 이벤트인 취리히 스트리트 퍼레이드가 8월 13일 오후부터 이틀 동안 시내 곳곳에서 펼쳐진다고 스위스정부관광청이 30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취리히 호수 인근의 우토케 선착장, 오페른 하우스, 벨뷔, 뷔르클리 광장, 콩그레스 하우스, 렌테난슈탈트 등에서 100여 개의 파티가 열린다.

특히 무대용 수레인 '러브 모빌' 30개, DJ 200여 명이 동원되는 하이라이트에서는 수십 만 명의 군중이 거리를 행진하며 테크노 댄스를 추는 진풍경이 벌어진다.

이 기간에 취리히의 대중 교통은 새벽 4시까지 운행된다. 축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streetparade.ch)에서 확인할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