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를 꿈꾸는 이유는 명확하다. 피라미드, 고대 유적, 사막에서의 하룻밤…. 막연한 동경의 연장선에는 그런 모습들이 덧칠해져 있다. 유럽 사람들은 이집트의 로망 위에 한 가지를 더 얹는다. 홍해의 바닷가에서 펼쳐지는 깊은 휴식. 실제로 외부와 단절된 공간에서의 휴식은 좀 더 은밀하게 진행된다.

샤름 엘-셰이크의 바닷가 절벽에는 고대의 성처럼 호텔들이 들어서 있다.

샤름 엘-셰이크(샤름 알-셰이크, Sharm El-Sheikh, شرم الشيخ)는 홍해 건너 땅이다. 본토 이집트에서 바다 하나 건넜을 뿐인데 다가오는 이미지는 확연히 다르다. 구릿빛 청춘들이 거리를 활보하고 별 다섯 개짜리 리조트들이 구름처럼 몰려 있다. ‘히잡’을 둘러쓴 여인들도 드물다. 이곳에서는 관습이라는 굴레는 겉치레에 불과하다. 다이버들에게는 세계적인 다이빙 포인트가 널려 있는 다이빙의 메카로 통하기도 한다.

고급 리조트가 들어선 다이빙의 메카

은밀한 휴양지에 담긴 과거는 독특하다. 샤름 엘-셰이크는 이스라엘시나이 반도를 점령했을 때 형성된 도시다. 반도 최남단에 위치한 군사거점으로 이스라엘이 끝까지 이집트에 반환을 거부한 노른자위 땅이다. 바다가 깊고, 해안절벽이 가득한 군사적 요충지는 주인이 바뀌면서 휴양의 천국으로 변신했다. 히브리어 간판 등 아직도 이스라엘의 잔재가 남아 있다지만 명목상일 뿐이다. 이집트의 땅 위에 외지인들이 몰려들었고 내로라하는 호텔체인과 리조트들이 해안을 빼곡히 채웠다. 이 바다와 도시의 진정한 주인은 홍해의 뜨거운 햇살과 깊고 낮은 다이빙을 즐기려는 이방인들이다.

대규모 수영장과 골프장을 갖춘 고급 리조트들.

샤름 엘-셰이크의 중심거리는 나마베이(Naama Bay)다. 나마베이는 낮과 밤이 다르다. 뜨거운 햇살 아래 한낮의 거리는 조용하고 한적하다. 대부분 상가들도 문을 닫은 채 다이빙숍들만 군데군데 문을 열고 있다. 이곳에서는 딱히 이상한 일도 아니다. 대부분의 여행자들은 숙소와 도심을 빠져나와 바다로 몰려간다. 스노클링이나 스쿠버 다이빙을 위해 이른 오전부터 배에 오른다. 한 짐 가득 먹을 것과 마실 것을 챙긴 뒤 모든 액티비티는 낮 동안 홍해에서 진행된다.

바다에는 친절하게 다이빙을 위한 안내도까지 마련돼 있다. 템플, 라스 움 시드(Ras Um Sid)는 근해의 스노쿨링을 위한 장소다. 이곳에는 형형색색의 물고기가 참 많다. 중급 이상의 다이빙 마니아들은 좀 더 깊은 바다로 뛰어든다. 라스 무하마드, 티란 등은 샤름 엘-셰이크 를 다이빙 메카의 반열에 올린 대표적인 포인트다. 산호 절벽과 깊이에 따라 짙은 남색으로 변하는 꿈의 바다를 감상할 수 있다.

해변의 리조트들은 홍해와 맞댄 그윽한 풍경을 간직하고 있다.

샤름 엘-셰이크 앞바다에서 한가롭게 다이빙을 즐기는 여행자들.

굳이 물속으로 뛰어들지 않더라도 배 위에서 바라보는 샤름 엘-셰이크의 윤곽은 또렷하다. 바다 절벽 위에 리조트들은 고대 왕국의 성처럼 들어서 있다. 럭셔리 리조트들은 별도의 모래 해변을 갖추고 있고 리조트 뒤편으로는 진짜 모래사막이다. 시나이 산(山)의 윤곽도 어렴풋이 보인다. 갈색 사막과 푸른 바다의 앙상블은 이처럼 단절되고도 호사스런 휴식을 만들어냈다.

이방인들의 이색 아지트 나마베이

다이빙이 끝나는 해질 무렵부터 나마베이는 흥청거리기 시작한다. 네온사인에 불이 들어오고 중심가는 수영복에서 빛나는 셔츠로 갈아입은 외지인들로 붐빈다. 서양식 카페나 레스토랑보다도 역시 나마베이의 명물은 양탄자가 깔려있는 좌식 노천바들이다. 겹겹이 옷을 입은 채 훌라후프를 돌리듯 ‘탄누라’ 댄스를 추는 청년들의 몸동작은 이곳 노천바 호객행위의 한 단면이다.

해 질 무렵이 되면 나마베이는 이방인들이 몰려들며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낸다.

노천바에 앉아 물담배인 시샤를 즐기는 것 또한 이곳이 주는 묘미다.

양탄자 위에 걸터앉으면 대부분 물담배인 ‘시샤’를 주문해 한 모금씩 피워댄다. 기본적으로 이집트에서의 음주는 규제되고 있지만 이곳은 예외다. 이집트 맥주인 ‘스텔라’는 물담배와 곁들여진 반주로 꽤 인기가 높다.


유럽의 유명 인사들은 샤름 엘-셰이크에서 ‘나만의 휴식’을 즐겼다. 프랑스 사르코지 대통령 부부가 여름휴가 때 찾았고 전 영국 총리인 토니 블레어가 이곳에서 스쿠버 다이빙을 즐겼다. 중동의 부호들을 위한 배려 역시 독특하다. 요트를 타고 들어와 호텔에서 입국수속을 받을 수 있도록 VIP만을 위한 별도의 창구를 마련하고 있다.

경계를 넘어선 뒷골목에는 샤름 엘-셰이크의 옛 모습이 간직돼 있다.

나마베이의 골목에서는 양탄자 등 다양한 쇼핑이 가능하다.

준비된 휴양지는 경계를 넘어서면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남쪽의 마야 베이(Maya Bay)에는 이슬람의 전통시장인 수크(sūq, 바자르)도 들어서 있고 리조트 외곽으로 접어들면 옛 모습 그대로의 진흙빛 마을과 사막을 만나게 된다. 다이빙, 허니문의 천국으로 자리매김한 이집트의 휴양 특구는 주변과 묘한 대조를 이루며 새로운 로망의 땅이 되고 있다.

가는길
이집트의 수도 카이로 외에도 유럽 주요 도시에서 직항 노선편이 수시로 다닌다. 샤름 엘-셰이크 공항은 규모나 시설부터가 예사롭지 않다. 홍해 건너 후르가다에서 페리를 타도 닿을 수 있다. 나마베이 인근은 택시 외에도 마이크로버스가 다닌다. 물가는 이집트의 다른 지역과 비교해 비싼 편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