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밴프 국립공원의 빙하로 덮인 모레인 호수.
캐나다 밴프 국립공원의 빙하로 덮인 모레인 호수. / 롯데관광 제공
캐나다를 완벽히 이해하는 시간! 롯데관광이 캐나다 꿈의 도시를 일주하는 10일간의 여행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기존 8일 코스에서 제외됐던 퀘벡과 몬트리올 일정까지 포함한 '속속 정복' 코스. 현대적 감각과 자연의 조화가 아름답게 어우러진 깨끗한 도시 밴쿠버를 시작으로 스탠리파크, 개스타운, 캐나다플레이스, 그랜빌아일랜드를 둘러본다. 대형 페리를 타고 태평양의 바닷길을 건너 밴쿠버 섬으로 이동한 뒤 야경이 아름다운 이너하버 앞의 아기자기한 호텔에서 머물면서 영국풍의 작은 도시 빅토리아에서 여유와 낭만을 즐긴다.

하이라이트는 웅장한 자연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밴프에서의 체험. 그저 '경이롭다'는 말 이외에 표현하기 힘든 밴프 국립공원부터 존스톤 캐니언 등 거대한 로키 산맥 곳곳에서 다양한 광경을 만날 수 있다. 특수 제작된 설상차에 올라 콜롬비아 만년 대빙하를 체험할 수도 있다. 세계 10대 절경 중 하나로 꼽히는 에메랄드빛 호수 레이크 루이스는 덤이다.

또 '북미의 파리'라 불리는 고품격 도시인 로 쟈크카르티에 광장에서 구시가지 야경을 감상하다 보면 '신세계'에 온 듯한 감정이다. 유네스코 세계 보존 지구로 지정될 만큼 다양한 문화유산을 보유한 살아 있는 박물관인 북미의 유일한 성곽도시 퀘벡은 고전과 현대적 감각의 매력이 복합적으로 어우러진 곳이다. 캐나다에서 바라보는 나이아가라 폭포가 더 멋지다는 건 많은 이가 공감하는 이야기. 미국령 고트 섬을 사이에 두고 캐나다 폭포와 미국 폭포로 나뉘는데 거대한 말굽 모양의 캐나다 폭포가 그 규모나 경치 면에서 훨씬 웅장하여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다고 한다.

밴쿠버에선 싱싱한 연어회와 해물탕, 밴프 시내에선 프라임 립, 그 외에 랍스터 식사 등이 제공된다. 5년 연속 북미 최고의 항공사로 선정된 에어 캐나다를 이용하며 에어 캐나다는 3월 2일부터 북미 최초 보잉 787 드림라이너 인천~밴쿠버 왕복 구간을 운항한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