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자를 위한 섬, 카우아이

와이메아 계곡은 그랜드캐니언에 버금가는 비현실적인 공간이다. 제주도보다 작은 섬에서 이런 웅장한 산악은 기대하지 못했다. 촬영 렌즈=삼양 틸트/시프트 24㎜ F3.5 ED AS UMC, 조리개=f11, 3장 촬영해 붙임.
와이메아 계곡은 그랜드캐니언에 버금가는 비현실적인 공간이다. 제주도보다 작은 섬에서 이런 웅장한 산악은 기대하지 못했다. 촬영 렌즈=삼양 틸트/시프트 24㎜ F3.5 ED AS UMC, 조리개=f11, 3장 촬영해 붙임. / 사진=박종인 여행문화 전문기자

항공기 승무원들이 늘 '가고 싶은 휴양지' 1위로 꼽는 하와이, 오늘은 그중에서도 카우아이(Kauai) 섬 이야기다. 하와이에 왔으니 와이키키가 있는 오아후 섬은 아니 갈 수 없겠다. 하지만 부디 짬을 내서 이 예쁜 섬에 매혹돼 본다. 제주도보다 조금 작은 카우아이는 주내선 항공으로 오아후에서 20분이면 닿는다.

그래, 여자들의 섬이다. 혹은 가족들의 섬이다. 향기 좋은 커피도 그렇고, 온통 녹색인 풍광도 그렇다. 나른한 시폰 원피스를 입고 맨발로 걷는 하날레이 해변도 그렇다. 남자들은 입 야물게 다물고 따라다니다가 여자들이 포즈를 잡으면 철컥 카메라 셔터를 누르면 된다. 반드시 촬영 기법도 익히도록 한다. 눈 감고 셔터를 눌러도 화보가 되니, 사진 망치면 그 원망을 어떻게 들을까.

카우아이섬
카우아이는 '정원의 섬'이라 불린다. 오아후섬에 있는 와이키키가 호주에서 가져온 모래를 퍼부어 만든 인공 관광지라면, 카우아이는 섬 일주도로가 북동쪽에서 끊겨 순환 드라이브가 불가능할 만큼 미개발지다. 울창한 숲과 해발 1500m에 이르는 계곡은 '쥬라기공원' '인디애나존스' 같은 영화를 이곳에서 찍게 만들었다. 그런데 그 거대한 밀림 곳곳에 그림처럼 예쁜 마을들이 나타나 여자들을 유혹하는 것이다.

남쪽 리후에 공항에서 서쪽으로 20분 거리에 올드 콜로아 타운이 있다. 1835년 하와이제도 최초로 문을 연 사탕수수 농장이 있던 곳이다. 일본·중국·한국에서 온 이민자들이 일했던 이곳이 지금은 장난감 같은 마을로 변했다. 피자, 아이스크림, 의류, 기념품점에 작은 박물관까지 소꿉장난 같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다. 5분 거리에 있는 쿠쿠이올라 빌리지도 좋다. 장난감 같은 정도는 마찬가지다. 숙소를 이 부근 남쪽 포이푸 해변 리조트에 정했다면 오늘 일정은 여기까지다.

둘째 날은 서쪽으로 간다. 팔 긴 옷을 준비한다. 화려하고 섹시한 옷을 그 옷 속에 숨겨둔다. 최종 목적지는 북서쪽 끝 칼랄라우 전망대다. 초원지대를 가다 보면 왼쪽으로 카우아이 커피 컴퍼니가 나온다. 코나 커피와 함께 하와이를 상징하는 커피다. 각종 커피를 시음하고 농장을 탐방해본다. 아이스크림도 맛있다. 그리고 와이메아 계곡으로 올라간다. 마을 안쪽으로 시큰둥하게 난 작은 도로로 들어가면 고도가 한없이 상승하더니 고원지대가 나타난다. 그래도 겨울이라고, 상하(常夏)의 섬 풀밭이 누렇다. 흙은 붉다. 오른쪽으로 와이메아 계곡이 나온다. 미국 네바다에 있는 그랜드캐니언을 닮았다고 하는 엄청나게 큰 계곡이다. 건조하게 감탄 한 번 해주고 사진 한 장, 딱 한 장만 찍는다. 와이메아 전망대에 가면 지금 했던 감탄이 쑥스럽다. 그만큼 광대무변한 대장엄이 눈앞에 펼쳐진다. 마치 대형 화면을 보는 듯한 비현실감에 사로잡힌다. 그게 위의 사진이다.

여자들의 낭만, 하날레이 해변. 촬영 렌즈=삼양 85㎜ F1.4 AS IF UMC, 조리개=f1.4
여자들의 낭만, 하날레이 해변. 촬영 렌즈=삼양 85㎜ F1.4 AS IF UMC, 조리개=f1.4 / 사진=박종인 여행문화 전문기자
외길은 북서쪽 끝 칼랄라우 전망대에서 끝나는데, 여기에서는 태평양으로 사라지는 나팔리 계곡 끝을 볼 수 있다. 불덩이를 맞고 바다로 침몰하는 괴수의 모습을 상상해보시라. 도무지 하와이라는 단어에서 연상할 수 없는 산악 드라이브의 하루다. 셋째 날은 동쪽으로 간다. 가장 예쁜 옷을 준비한다. 그 끝은 등대다. 고래잡이들이 목숨을 의지했던 등대다. 그곳까지 무작정 달려간다. 굳이 등대까지 들어갈 필요는 없다. 첫 번째 주차장에서 보는 등대 풍경만으로도 훌륭하다. 돌아오는 길에 하날레이 해변에 들른다. 가져온 옷으로 갈아입는다. 슬리퍼는 한 손에 들고, 맨발이 좋다. 어쩌면 이렇게 아름다운 바다에 사람은 이리도 드물까. 야자수와 산자락과 백사장과 격렬한 파도와 서퍼들을 배경으로 화보를 찍도록 한다. 카메라 조리개가 되도록 활짝 열려 있으면 좋겠다. 배경은 어슴푸레하게 찍히도록, 그래서 여자들과 아이들의 눈부신 매력이 돋보이도록. 맨발에 가득한 모래를 털어내고 옆 마을 프린스빌로 가서 쇼핑을 한다.

저녁식사는 귀갓길 카파아 전통마을에서 한다. 쿠쿠이 스트리트에 일식·아메리칸·멕시칸 따위 다문화 식당이 즐비하다. 조금 일찍 도착하면 예쁜 기념품점도 열려 있다. 워낙에 다문화 사회다 보니 관광객이라고 눈길을 주지도 않는다. 그저 그네들 일상에 흡수돼, 원래 카파아에 살고 있던 사람들처럼 카우아이의 시간을 즐기면 된다. 좀 더 일찍 카파아에 도착했다면 슬리핑 자이언트, 오파에카아 폭포로 산책도 좋겠다. 그 모든 장소들이 야자수 숲 속에 있다. 그래서 이 지역 별명이 코코넛 코스트다. 이렇게 카우아이 사흘이 꿈같이 끝났다. 오아후 와이키키 번화가에서 카우아이 커피를 만나면 다시 꿈에 빠져들고, 한국으로 돌아오면 또 한 번 꿈을 꾸게 된다.

인포메이션
1. 카우아이 항공편: 호놀룰루에서 카우아이 리후이 공항까지 주내선 운항.

2.렌터카: 대중교통이 발달한 오아후와 달리 관광지 사이 거리가 먼 카우아이는 렌터카가 필수다. 허츠(Hertz) 렌터카 골드 회원으로 가입하면 운전면허증만으로 차량 인수가 가능하다. 복잡한 절차 없이 렌터카 주차장 전광판 예약자 명단을 보고 차량을 인수한다. 예약 및 회원 가입은 hertz.co.kr, 전화 1600-2288. 중형급 하루 100달러 선. 스마트폰 앱 구글맵을 이용하면 따로 내비게이션이 없어도 주요 관광지를 쉽게 다닐 수 있다.

3. 숙소: 쉐라톤 카우아이(www.sheraton-kauai.com). 리후이 공항에서 20분 거리. 다른 리조트와 마찬가지로 자체 해변과 수영장, 바가 있고 요가를 비롯한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4. 오아후 섬 애스턴 와이키키 비치타워: 카우아이에서 쌓은 피로는 애스턴 와이키키 비치타워(www.astonwaikikibeachtower.com)에서 풀도록 한다. 원룸~2실 아파트형까지 다양하다. 30층 이상 고층은 전망이 끝내준다. 교통 중심부라 편리하다. 직접 예약하면 1박 400달러. 예약사이트를 검색하면 200달러 이하로 가능.

5. 하와이관광청 한국사무소: www.gohawaii.com/kr, www.facebook/gohawaiiKR, (02)777-0033. 맛집, 쇼핑, 추천 일정 등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