랑비앙.
랑비앙. 

베트남을 여름나라로만 떠올리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영원한 봄의 도시’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달랏 (Dalat)을 꼭 한번 다녀오기를 ‘강권’하고 싶다. 달랏은 2년 전 브라질을 제치고 커피 수출 세계 1위로 올라선 베트남의 커피 최대 생산지이기도 하다. 그 때문에 요즘엔 바리스타를 꿈꾸는 이들이 많이 찾는다고 한다.

인천공항에서 베트남 호치민까지 비행기로 5시간 20분. 다시 북동쪽을 향해 비행기로 45분(버스 4∼5시간)을 날아가면 해발 1,500m 지역에 위치한 달랏에 이른다. 호치민에서 300㎞ 떨어진 인구 30만 명인 달랏은 프랑스 식민지 시절 코친차이나 영토에 거주하던 많은 프랑스인들이 낯선 기후와 이국 생활에서 오는 질병을 치료하고 휴양하고자 프랑스의 기후와 비슷한 지역을 찾아나서다 발견해 만들어진 인공도시다. 그래서인지 주택이나 도심지 건물, 리조트 등이 대체로 유럽풍을 띠고 있다.

1 달랏 팰리스. 2 크레이지 하우스.
1 달랏 팰리스. 2 크레이지 하우스. 

달랏이라는 이름은 프랑스 식민지 정부가 라틴어 ‘Dat Aliis Laetitiam Aliis Temperiem(어떤 이에게는 즐거움을, 어떤 이에게는 신선함을)’의 머리글자에서 따왔다는 설과 달랏 지역의 토착 소수민족인 랏(Lat) 족의 언어로 ‘랏 족의 강(Stream)’에서 기인했다는 설이 있다.

달랏의 기온은 연평균 24도(최하 15도∼최고 29도)인데, 건기인 11월부터 5월까지의 최저 온도는 4∼8도로 아침저녁으로 쌀쌀하기까지 하다. 저녁이면 베트남 현지인 중 노인이나 어린이들이 털모자에 패딩 점퍼를 입은 모습을 심심치 않게 목격할 수 있다.

이 같은 날씨와 이국적인 분위기 때문에 베트남 사람들도 신혼여행지나 피서지로 자주 찾는다고 한다.

1 타티엔 호수.  2 달랏시장.
1 타티엔 호수. 2 달랏시장. 

볼거리

죽림사원(THIEN VIEN TRUC LAM)

풍황산에 둘러싸인 죽림사원은 투엔람 호수(Tuyen Lam Lake)가 내다보이는 넓은 부지 곳곳에 꽃이 만발해 있어 자연과 하나가 돼 조화를 이루는 건축물로 이목을 모으는 사찰이다. 베트남은 동남아에서 유일하게 한국과 같은 대승불교를 믿고 있다. 이 사원은 호치민 통일궁의 설계자인 응오 비엣 투(Ngo Viet Thu)의 설계로 1993년부터 1년 만에 건축된 불교 사찰이다. 모두 4개의 사찰로 나뉘어 있으며 내전에는 2m 높이의 부처 좌상이 있고 좌상 오른쪽에는 상아가 6개 달린 코끼리를 탄 부처, 왼쪽에는 사자를 탄 부처가 양옆에서 부처를 보좌하고 있다.

바오다이 별장(PHONG BAN VE DINH III. BAO DAI)

베트남 마지막 황제인 바오다이 일가의 휴식처였던 여름 별장은 달랏에만 세 군데가 있다. 각각 인(Dinh) 1∼3으로 불리는데 1번과 2번은 지금도 정부의 공식적인 행사에 쓰이고, 외국 관광객들이 둘러볼 수 있게 관리되고 있는 곳은 3번 별장이다. 1933년부터 1938년까지 5년에 걸쳐 건축되었다. 1층에는 고관들이 방문했을 때 격식 있는 모임과 식사를 할 수 있는 응접실이 있고, 바오다이 황제가 썼던 집무실 2층에는 황제 일가가 살던 침실과 화장실이 당시의 모습 그대로 보존돼 있다.

크레이지 하우스(Hang Nga Guest House)

호치민 이후 두 번째 베트남 최고 지도자였던 쯔엉찐(Truong Chinh)의 딸인 당 비엣 응아(Dang Viet Nga)가 러시아 모스크바대학에서 건축학을 전공한 후 동화의 집이라는 콘셉트로 어떠한 설계의 틀과 제작에 얽매이지 않고 자연스러운 제작에 포커스를 둬 지었다. 건물의 전체적인 디자인은 거대한 나무덩굴을 닮았으며 그 안은 각각 다양한 동물, 버섯, 거미줄과 동굴 등의 자연 형태를 나타내고 있다. 1990년 후반부터 빚을 탕감하기 위해 관광객을 받고 있으며 2010년 이후로는 게스트하우스를 열어 운영하고 있다.

랑비앙 동상.
랑비앙 동상. 

랑비앙 산(Nui Langbiang)

달랏 시내에서 약 12㎞ 정도 떨어져 있으며, 해발 2,167m로 달랏의 시내와 계곡을 조망할 수 있어 ‘달랏의 지붕’으로 불리는 곳이기도 하다. 보통 산 입구 매표소에서 지프차를 타고 약 6㎞ 정도를 달려 해발 1950m 지역의 라다 정상(Dinh Rada)까지 오른다. 거기서 정상까지는 숲길을 따라 20∼30분 정도 걸어 올라가야 한다. 랑비앙 산에는 랑(Lang)이라는 청년과 비앙(Biang)이라는 처녀의 동상이 있다. 이들은 베트남판 ‘로미오와 줄리엣’이라 할 수 있는 애절한 사랑의 전설을 갖고 있다.

달랏 화원(Dalat Flower Park)

달랏 시내에서 약 2㎞ 떨어져 있는 곳에 있는 달랏 화원은 1986년 개장 이후 700㎡의 공원 안에 여러 종류의 장미와 더불어, 베트남 토종 야생화 및 네덜란드의 튤립, 일본 벚꽃 나무, 카멜리아와 같은 300여 종의 다양한 꽃들을 전시하고 있으며 달랏을 꽃의 도시로 알리는 데 일조했다. 달랏은 베트남 꽃시장에서 거래되는 꽃의 30%를 조달할 만큼 꽃의 도시이기도 하다. 이에 지난 2005년부터 매년 12월 10∼18일까지 ‘Dalat-The City of Flowers’라는 테마로 꽃 축제를 열고 있다.

엑스큐 히스토리컬 빌리지.
엑스큐 히스토리컬 빌리지. 

엑스큐 히스토리컬 빌리지(XQ Historical Village)

달랏 시내에서 택시로 약 20분가량 떨어진 이곳은 다양한 자수 작품들을 제작 전시하고 있다. 이곳의 사장 부부인 쑤안(Xuan)과 쿠안(Quan)은 1992년 말 달랏에서 함께 자수공예 교육센터를 운영하던 중 인위적인 관광상품이 아닌 나무, 숲, 시와 같은 방문객의 감성을 자극하는 관광상품이 방문객의 가슴과 기억에 남는다는 모토로 이들 부부의 이름 앞자리를 딴 XQ Historical Village를 만들었다.

달랏 마켓

달랏 중심부에 위치한 재래시장. 저녁이면 끊임없이 늘어서 있는 간이노점상들과 수많은 인파들이 몰리는 시장으로, 베트남 사람들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다. 과일, 야채, 커피 등을 싸게 살 수 있을 뿐 아니라 출출한 배를 요기할 수 있는 음식들이 넘쳐난다.

리조트 & 골프

아나 만다라 빌라 달랏(ANA MANDARA VILLAS DALAT)

달랏의 시내에서 자동차로 5분 거리에 있는 이곳은 1920년대와 1930년대의 프랑스 거주민들의 빌라를 개보수해서 2007년에 개장했다. 유럽풍의 이 빌라는 총 17빌라에 72개의 객실로 이루어져 있으며 스파 및 풀장을 갖춘 고급 리조트이다. 1빌라당 2∼5개의 객실을 갖추고 있어 가족이나 그룹 관광객들이 다른 방문자들과 떨어져 독채로 이용할 수 있다.

달랏 에덴시 레이크 리조트 앤 스파(Dalat Edensee Lake Resort & Spa)

투엔람 호수를 주변으로 베트남의 검은 숲이라 불리는 소나무 숲의 중심에 자리 잡고 있다. 총 113개의 객실로 이루어져 있으며 미모사 빌라(40객실), 자스민 빌라(48객실), 카멜리아 빌라(24객실), 그리고 독립 빌라 형태인 VIP 빌라로 이루어져 있다.

1 아나 만다라 빌라 달랏. 2 달랏 패리스 골프 클럽.
1 아나 만다라 빌라 달랏. 2 달랏 패리스 골프 클럽.

달랏 팰리스 럭셔리 호텔(Dalat palace Luxury Hotel)

프랑스 식민 시대였던 1922년도에 오픈한 이 호텔은 1995년 재오픈했다. 지금도 빅토리아 스타일의 건축을 유지하고 있으며 1922년 건축 당시 호텔 내에 설치된 가구, 욕조 및 샤워기 등을 아직도 사용하고 있다.

달랏 팰리스 골프 클럽(Dalat Palace Golf Club)

이 골프장은 달랏의 도시 개발과 함께 1923년에 인공호수 맞은편에 지어졌으며, 1994년 DHL의 공동 설립자인 힐블롬(Hillblom)에 의해 새롭게 복원됐다. 모두 18홀(7만9야드, 파72, 벙커 72개)로 그린은 국내 회원제 클럽에 버금갈 만큼 잘 관리되어 있다. 연중 평균 24도의 선선한 날씨여서 플레이어들에게 최적의 환경이다. 

Tip 1 메콩델타 투어

베트남의 메콩델타는 메콩 강의 하류, 베트남의 남서부를 이루고 있는 삼각주를 말한다. 메콩 강은 중국의 티벳 고원에서 발원해 라오스, 태국, 캄보디아를 거쳐 베트남을 최종 기착지로 하는 총 길이 4,020㎞에 달하는 동남아시아 최대의 강이며, 이 중 마지막 220㎞가 베트남을 흐른다. 메콩델타에 이른 메콩 강은 아홉 개의 지류로 흩어져 바다로 흘러 들어가는데 베트남인들은 이런 연유로 구룡강이라고 부른다. 한때 크메르 왕국(현재 캄보디아)의 땅이었으나 18세기 후반에 베트남에 병합되면서 베트남 사람들이 이주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메콩델타의 총 면적은 22,000㎢에 달하며, 상류에서 운반된 비옥한 흙으로 쌀농사에 적합하다. 이로 인해 메콩델타는 쌀 곡창지(베트남 전체 쌀 생산량의 60%를 넘을 정도)가 됐고, 반 이상의 땅이 경작지로 사용되고 있다. 쌀 이외에도 사탕수수, 어류, 코코넛, 열대과일 등이 풍부해 베트남에서 인구가 많은 지역 중 한 곳이기도 하다.

메콩델타 투어는 미토, 컨터, 빈룽 등지에서 작은 모터보트를 타고 수상시장 및 메콩 강 주변의 섬을 구경하며 인근의 섬을 방문하는 프로그램이 주를 이룬다. 이 지역은 대체로 여성 뱃사공이 모는 작은 나무배로 미로 같은 정글로 둘러싸인 지류들을 지나고, 중간중간에 코코넛 캔디 공장이나 꿀벌 농장, 난초 정원 등을 방문하기도 한다. 물 위로 지어놓은 집이나 한가롭게 강에 그물을 던지는 어부 등 삼각주에서의 삶을 가까이에서 살펴볼 수 있다.

Tip 2 베트남 에어라인 2014 서머 스케줄
       (인천―호치민―달랏)

•인천 → 호치민 : 매일 오전 10시 15분 출발(도착 현지시간 오후 1시 30분),
월·수·목·토 오후 10시 50분(도착 현지시간 오후 2시 10분)

•호치민 ↔ 달랏 : 매일 2회

•호치민 →인천 : 매일 오후 11시 45분 출발(도착 현지시간 오전 6시 50분),
월·수·목·토 오전 12시 5분(도착 현지시간 오후 7시 10분)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