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낭-25.jpg




여행 카메라 하이엔드 파워샷 G5X 



오랫동안 여행을 하고, 사진을 찍으면서 가끔은 여행이 먼저인지 사진이 먼저인지 고민을 하기도 하는데요. 여행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사진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사진을 찍다 보니 조금 더 잘 찍고 싶은 마음에 카메라를 업그레이드해가면서 그렇게 여행하고 사진을 찍은 게 벌써 10년이 넘었더라고요. 


예전엔 사진보다 여행이 먼저라는 생각을 했지만 그렇다고 사진을 찍지 않는 여행은 또 상상도 할 수 없기에 여행이 먼저라고 하기도 그렇더라고요. 뭐가 먼저인지를 고민할 시간에 어떤 게 의미 있고 가치 있는지를 생각하는 게 현명한 거겠죠?


요즘 제가 한창 가지고 다니고 있는 여행 카메라 하이엔드 파워샷 G5X는 훌륭한 선예도와 색감, 편리하고 스마트한 기능에 좋은 퀄리티의 사진을 얻을 수 있어서 하이아마추어 이신 분들에게도 서브카메라로 인기가 많은 카메라인데요. 

저 역시 여행용 서브카메라로 가지고 다니다 보니 스마트한 기능과 컴팩트한 크기 덕분에 사진을 찍을 때 편하고 만족스럽더라고요. 


인물, 풍경, 접사, 광각, 망원을 모두 커버할 수 있는 하이엔드 카메라 덕분에 여행 갈 때 가방이 조금 더 가벼워졌다는 거. 덕분에 여행의 피로도가 줄어들어서 몸이 많이 편하더라고요. 물론 기본적으로 퀄리티가 만족스럽기에 믿고 사용하는 것이지만요. 



IMG_1532.JPG 



가벼운 스냅사진이나 시원시원한 화각의 풍경사진을 찍기에 참 좋은 G5X .  제주도여행을 갔다가 차한잔 마시러 간 카페에서 사진을 찍었는데요. 사실 사람이 많은 공간에서 DSLR을 들이대는 게 좀 많이 미안했는데 작아서 눈치를 덜 보게 되더라고요. 


IMG_1534.JPG



너무 예쁜 카페죠? 스타일리쉬하고 모던하면서도 음료도 맛있었어요. 

요즘 제주도에 괜찮은 카페가 너무 많아서 마냥 즐거워요. 


IMG_0924.JPG 



유채꽃이 있는 풍경을 담아봤는데요. 

아쉽게도 바다가 아주 푸르지는 않았지만 노란 유채꽃만은 너무 예뻤어요. 


다낭-2.jpg



이젠 제주도를 넘어 베트남 다낭으로 날아가봅니다. 

다낭여행은 3박5일로 다녀왔었는데요. 동양 최대의 백사장으로 유명한 미케비치앞 호텔에 묵어서 바다를 수시로 볼 수 있었다는 것도 좋더라고요. 

다낭-3.jpg 



저는 공교롭게도 동남아와 그렇게 친하지 못하게 지냈어요. 

동남아의 매력을 뒤늦게 알게 된 격이죠. 그리고 그 중심에 베트남이 있답니다. 

베트남의 매력에 빠졌거든요. 하노이의 활기차고 매력적인 풍경을 정말 좋아하는데요. 

다낭의 호이안은 또 다른 분위기로 저를 즐겁게 해주었어요. 사진찍기가 정말 좋더라고요. 


다낭-4.jpg 

사람들, 건물, 음식, 역사 등 호이안은 우리나라 여행자들뿐 아니라 전 세계의 여행자들이 사랑하는 곳이에요. 낮의 풍경도 멋지지만 밤의 풍경이 특히나 사랑받는 곳이랍니다. ​

나무배를 타고 주변을 돌며 여행을 하는 것도 매력적이겠죠?


다낭-5.jpg


모든 순간이 포토제닉하다는 표현을 하곤 했는데요. 

그만큼 사진을 찍을게 많기도 하고 색다르기도 해요. 

다낭-9.jpg


하노이에 가면 목욕탕 의자에 앉아서 먹는 쌀국수가 그렇게 맛있었는데

다낭은 하노이보다 쌀국수집이 많지는 않더라고요. 대신 다른 먹거리들이 만족을 준답니다. 

베트남음식을 너무 사랑해요 ㅜ.ㅜ 


다낭-10.jpg 

호이안투어는 오후에 시작해서 저녁의 야경까지 보고 오는데요. 

붉게 물든 바다와 하늘이 정말 환상적이더라고요. 다른 곳에서 있다가 뒤늦게 사진 찍느라 많이 즐기지는 못했어요. 


다낭-11.jpg



제가 파워샷 G5X를 여행 카메라, 서브카메라로 좋다고 하는 건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그중에 한 가지! 밤에 찍어도 노이즈가 많지 않다는 것이 굉장히 크게 작용해요. 

워낙 제가 사용하고 있는 캐논 DSLR 6D가 노이즈가 적어서 그런지 유난히 노이즈가 심하게 보이는 카메라들이 있더라고요. 

G5X는 밤에도 강하다는 사실! 


다낭-14.jpg 

호이안이 유명한 건 이 알록달록한 등이 있는 풍경인데요. 

알록달록한 색감이 정말 너무 예쁘지 않나요? 

숙소로 돌아가는 발걸음이 너무 아쉬웠던 기억이 나요. 

언젠가 꼭 다시 가보려고 마음먹었답니다! 


다낭-15.jpg



제가 묵었던 다낭 호텔 퓨전스위트의 수영장 풍경이에요. 

16층에 묵었는데 줌으로 당겨서 찍었어요. ㅋㅋ

광학 4.2배 줌의 위력!

다낭-16.jpg 



외국인 커플에게 조금 미안하지만~ 

너무 편하게 즐기고 있는 모습이 부럽더라고요~ 

16층에서 찍은 사진 맞습니다~ 맞아요~ 

다낭-18.jpg 



수영장 바로 앞이 해변이라서 해변에서 놀고 있는 사람들도 사진으로 담아봤어요. 

아직은 조금 추울 텐데~ 여행은 추위도 잊게 하는가 봐요 ^^ 


다낭-19.jpg 

우리나라처럼 항구가 발달해 있는 게 아니라서 바다에 그대로 배를 묶어 둔다고 하는데요. 이 둥근 배를 타고 해변에서 바닷가의 배까지 가더라고요. 잡아온 물고기를 다시 이 배에 싣고 오가기도 한답니다. 신기한 풍경이죠. 


다낭-20.jpg



동양 최대의 백사장이라는 말이 이해가 가시나요? 

호주에 골드코스트가 있다면! 베트남에는 다낭의 미케비치가 있는 격인 거죠. 

날씨가 뿌옇지만 해변의 풍경은 멋졌어요. 

다낭-21.jpg 



여행의 마지막 날 다녀온 바나산. 나중에 자세히 소개를 해 드리겠지만 우리나라의 테마파크 같은 곳이에요. 유럽 같기도 하고~ 무엇보다 산에 자리하고 있어서 엄청 긴 케이블카를 타야 한다는 것이 특이하답니다. 


다낭-22.jpg
 


시야가 조금 뿌옇지만 운무를 볼 수가 있었는데요. 

날씨가 좋았다면 정말 멋졌겠죠? 편하게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서 볼 수 있는 풍경이 이 정도~ 


하이엔드 카메라 G5X 하나 들고 여행을 가도 좋을 정도로 신뢰하게 되었는데요. 덕분에 여행을 조금 더 가볍게 즐길 수 있고 다양하게 사진을 담을 수 있다는 것도 매력이더라고요. 

다낭-24.jpg 



이젠 손목도 아프고 어깨도 아프고 나이가 들면서 체력도 예전 같지 않아요 ^^; 

캐논의 하이엔드 카메라의 기술이 점점 좋아지면서 훌륭한 카메라들이 자꾸 등장하는 덕분에

꼭 DSLR만 고집하지는 않아도 된다는 건 정말 여행자의 마음에 안도감을 준답니다. 

오늘도 가볍게 들고~ 여행을 즐겨야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