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수트라하버 리조트 수영장에서 바라본 일몰.
수트라하버 리조트 수영장에서 바라본 일몰.

오후 5시 30분. 말레이시아의 코타키나발루가 고요에 잠기는 시간이다. 관광객들은 이미 해변으로 몰려들었다. 리조트 안에서 차 마시고 수영하던 사람들도 일제히 휴대폰 카메라를 꺼내 들고 한 방향을 바라본다. 코타키나발루의 태양이 바다 속으로 떨어지기 시작한 것이다.

어떤 날은 하늘 전체가 불붙은 듯 빨갛게 타오르고, 또 어떤 날은 양탄자처럼 깔린 새털구름을 지는 해가 핑크빛과 보랏빛, 오렌지빛으로 물들인다. 숨이 멎고, 침이 꼴깍 넘어가는 풍경이다. 해가 완전히 저물어 어둠이 바다를 덮을 때까지, 이 황홀한 석양의 시간만으로도 코타키나발루에 다녀올 이유가 된다.

화려한 리조트, 비치와 트레킹까지

말레이시아는 본토인 말레이반도 지역과 보르네오섬 북부 지역으로 나뉜다. 코타키나발루는 보르네오 섬 북단에 있는 사바주의 주도이다. 한국에서 비행기로 5시간쯤 날아가면 야자수와 옥빛 바다가 반긴다.

코타키나발루 여행의 중심은 리조트다. 그 중 수트라하버 리조트는 탁 트인 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진 27홀짜리 골프장과 5개의 수영장, 요트 클럽과 스파, 고급 레스토랑 10여개 등을 갖추고 있어 규모가 대단하다. 리조트 안에서 부대시설만 즐기기에도 시간이 모자랄 정도다.

맑은 물과 고운 모래사장에서 각종 해양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마누칸섬.
맑은 물과 고운 모래사장에서 각종 해양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마누칸섬. / 수트라하버 리조트 제공

리조트 밖 코타키나발루를 경험하려면 수트라하버의 로지를 이용해보는 것도 좋다. 동남아시아 최고봉(해발 4095m)인 키나발루산, 스노클링과 패러세일링을 즐길 수 있는 마누칸섬 안에도 숲 속 오두막처럼 호젓한 수트라하버의 로지가 있다. 유네스코 지정 세계자연유산인 키나발루산에는 지름이 90㎝에 이르는 라플레시아 꽃을 비롯해 다양한 희귀 동식물이 살고 있어 트레킹 코스로 인기가 높다.

마누칸섬은 툰구 압둘라만 해양공원에 속한 5개 섬 중 하나다. 수트라하버 리조트 내 선착장에서 고속 보트로 15분이면 도착하는 소박한 비치다. 점심때쯤 되면 양꼬치와 닭꼬치를 굽는 고소한 냄새가 해변으로 솔솔 풍겨온다.

낭만의 증기기관차

코타키나발루의 여행자가 일상으로 돌아가기 전 꼭 들러야 할 '힐링 코스'가 있다. '북보르네오 증기기차 여행'. 역사 속으로 사라진 증기기관차를 타고 코타키나발루 인근의 작은 마을들을 4시간 동안 느리게 돌아보는 여정이다.

시골 마을을 천천히 달리는 북보르네오 증기기관차.
시골 마을을 천천히 달리는 북보르네오 증기기관차.
나무를 때서 기차를 움직이는 이 증기기관차는 1900년대 초 만들어졌다. 철로는 1880년대 영국인들이 이 지역을 탐험하기 위해 놓은 것이다. 기차가 내뿜는 하얀 연기와 나무 타는 냄새, 칙칙폭폭 달리는 소리, 시간이 멈춘 듯한 시골 마을과 그 안에서 뛰노는 작은 아이들…. 기차가 출발역에서 멀어질수록 내가 사는 시공간에서 점점 벗어나는 듯한 해방감이 느껴진다. 이국 땅에서 과거로 시간 여행을 하는 것 같은 착각에 빠져들게 된다.

옛 방식 그대로 철제 도시락에 담겨 나오는 '티핀 세트 런치'는 기차에서 맛보는 별미다. 닭꼬치와 고등어살 튀김, 치킨 볶음밥 등 현지식이 열대 과일과 함께 제공되는데 분위기만 있는 게 아니라 맛도 있다.

코타키나발루 위치

여행 수첩

■대한항공(수·토), 아시아나항공(화요일 제외), 이스타항공(수·목·토·일)이 코타키나발루까지 직항 노선을 운행한다. 수트라하버 리조트에 묵을 땐 ‘골드 카드’를 이용하면 알찬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마누칸섬 왕복 페리와 BBQ 점심 뷔페, 스노클링 장비 대여가 무료. 리조트 내 레스토랑 세트 메뉴와 시내 왕복 셔틀버스, 레이트 체크아웃(오후 6시)도 무료다. 1박 기준 성인 90달러. 

문의 수트라하버 리조트 한국 사무소 (02) 752-6262. www.suteraharbour.co.kr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