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_ 동남아 최고의 낙조 명소…

수트라하버 리조트 야외 수영장에서 바라본 석양은 온 하늘에 붉은 비단을 펼친 것 같다. / 유재일 기자

말레이시아 보르네오섬 북쪽 남지나해의 청정지역으로 손꼽히는 코타키나발루는 하늘과 맞닿은 수평선과 동남아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낙조(落照)가 어우러진 가족 휴양지다. 이곳에 있는 수트라하버 리조트는 대자연의 숨결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곳으로, 말레이시아 국왕이 휴가를 즐기고 국빈들이 체류하는 최고급 리조트로 정평이 나있다. '수트라'는 말레이시아말로 '비단'이란 뜻. 실제 매일 저녁 붉은 비단을 펼친 듯한 석양이 리조트 전체를 뒤덮는다.

코타키나발루 국제공항에서 10분 거리에 있는 수트라하버 리조트는 해양공원 마누칸섬과 5개의 야외 수영장, 야간 골프가 가능한 27홀 골프장, 북보르네오 증기기차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가득하다. 현대적 세련미가 넘치는 퍼시픽 수트라호텔(500실)과 고풍스러운 스타일의 마젤란 수트라(465실) 등 2가지 건물로 이루어져 있다.

수트라하버 선착장에서 하루 8번 운행하는 고속 페리로 15분이면 툰구압둘라만 해양 국립공원 마누칸섬에 도착한다. 드넓은 백사장에서 선탠을 즐길 수도 있고 스노클링, 제트스키, 패러세일링, 카약, 바나나보트 등 다양한 해양 스포츠에 빠져도 된다. 마누칸 섬의 야외 바비큐는 바다의 맛을 그대로 담았다.

북보르네오 증기기차는 영국식 증기 기관차에 몸을 싣고 말레이시아의 대자연을 구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기차는 매주 수·토요일 3시간30분 동안 푸타탄, 키나룻, 카왕, 파파르 등의 인근 소도시를 왕복한다. 파파르에서는 전통 시장을 둘러보며 말레이시아인들의 생생한 삶의 모습을 살펴보고, 신선한 과일과 야채 등을 싼값에 살 수 있다. 사탕야자로 만든 독특한 쿠키도 빼놓을 수 없다. 기차에서 말레이시아 전통 철제 도시락인 '티핀' 런치도 제공된다.

만다라 스파에선 천연 오일과 아로마를 이용한 테라피스트들의 숙련된 마사지를 체험할 수 있다. 연인들이 로맨틱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커플 스위트, 바다가 보이는 트리트먼트 룸 등도 있다.

마누칸섬에선 맑은 바다와 열대어를 볼 수 있다. 사진은 마누칸섬 선착장(왼쪽). 영국 탐험가 복장의 직원이 북보르네오 증기기차 앞에 서있다. / 유재일 기자

 리조트 내 키즈 클럽은 세계 각국의 어린이들과 함께 어울리며 다양한 문화와 놀이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수트라하버 리조트 인근에 있는 키나발루산(4101m)은 지금도 지반이 융기하고 있어 해가 갈수록 점점 높아지고 있다. 생태학적인 보물창고로, 2000년 유네스코의 세계자연유산에 선정되었다.

리조트 내에서는 '골드카드' 한 장으로 모든 액티비티와 부대시설을 무료 또는 할인된 가격에 즐길 수 있다. 한국인 직원들이 상주하면서 편의를 제공한다. 해양스포츠의 천국 마누칸섬 투어, 당구, 볼링, 배드민턴, 테니스, 피트니스 등은 무료. 리조트 내 레스토랑, 헤어와 네일숍, 골프 클럽, 스파 등은 특별 할인 요금으로 제공된다. 해양 스포츠도 저렴한 가격에 장비를 대여해 즐길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