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트래블바이블은 해외여행에 관한 모든 정보를 여러분에게 

영감이 될 수 있도록 정리하는 종합선물세트입니다. 

세상에 모든 일들을 다 알 수 없듯이 여행에 관한 정보를 

한 눈에 보기 쉽지 않은데요 

바로 이 곳에서 여행의 영감을 얻으시길 바라겠습니다.

환영합니다.

감사합니다.

 Travelbible.tistory.com 입니다.









■ 동부 캐나다 버킷리스트 5곳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펀디만에 위치한 '호프웰 록스'

서부와 동부를 살짝 훑기만 했던 캐나다 여행의 패턴이 확 바뀐다. 인천~토론토 직항이 열리면서 그동안 접근하기 어려웠던 동부를 줄줄이 훑을 수 있어서다. 한국인들에겐 접근조차 쉽지 않았던 곳, 애틀랜틱 캐나다 지역. 캐나다에서 대서양을 접하고 있는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주, 노바스코샤주, 뉴브런즈윅주, 뉴펀들랜드&래브라도주를 아우른다. 그림 같은 해안과 숲이 이뤄내는 대자연 그리고 이야기가 숨쉬는 곳. 그곳의 버킷리스트를 골라 드린다. 



① 호프웰 록스, 숲 이룬 기암괴석 랜드마크 

애틀랜틱 캐나다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 하나로 꼽히는 호프웰 록스. 전 세계에서 조수간만의 차가 가장 큰 것으로 유명한 펀디만에 위치한다. 6시간마다 바닷물 높이가 최대 16m가량 차이가 난다. 아직도 그 현상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을 정도로 무궁무진한 비밀을 간직하고 있다. 수백만 년 동안 조수에 의한 침식으로 생긴 10~20m 높이 암석 구조물이 이뤄내는 모습은 장관이다. 

조수간만의 차가 워낙 커서 물이 빠지는 썰물 때는 바위 근처까지 걸어가서 자세히 관찰할 수 있다. 밀물 때는 멀리서 바라보거나 여름에는 이때를 틈타 바위 사이로 카약을 타볼 수도 있다. 하루에 두 번 바위가 바다에 잠기기 때문에 홈페이지(www.thehopewellrocks.ca)에서 썰물 시간을 확인하고 방문해야 한다. 

조수간만의 차로 조성된 바위들을 보러가는 숲길은 트레킹하기에 적합하다. 길게 뻗은 침엽수들 사이에서 삼림욕을 즐기며 걷다 보면 어느샌가 자연이 빚어 놓은 절경에 동화된다. 

 찾아가는 법=몽튼에서 114번 국도를 따라 남쪽으로 40분 정도 차로 이동. 운영 시간 △5월 20일~6월 24일 오전 9시~오후 5시 △6월 25일~8월 19일 오전 8시~오후 8시 △8월 20일~9월 5일 오전 9시~오후 7시 △9월 6일~10월 10일 오전 9시~오후 5시. 입장료 : 성인 10캐나다달러, 학생(19세 이상) 8캐나다달러, 청소년(5~18세) 7.25캐나다달러. 



② 핼리팩스, 타이타닉호 유물이 이곳에 

애틀랜틱 캐나다의 심장이다. 노바스코샤의 주도인 핼리팩스는 영국 프랑스 등 유럽과 캐나다를 잇는 허브 역할을 하던 곳이다. 19세기부터 20세기 초반까지는 이곳을 통해 주요 문화와 기술이 캐나다로 전파됐다. 또 캐나다 해군기지가 위치한 지역으로 선박산업, 목재산업 등이 발달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크리스마스 트리도 이 지역에서 자라는 나무를 미국 등지에 수출하고 있다. 

핼리팩스 항구를 따라서 주요 관광지들이 몰려 있어 도보 관광이 가능하다. 이민사 박물관부터 카지노까지 약 3㎞에 걸쳐 조성된 부둣가를 따라가다 보면 핼리팩스의 주요 관광 스폿을 즐길 수 있다. 특히 핼리팩스가 타이타닉호 침몰 당시 구출 작업이 이뤄진 항구였다는 점에서 애틀랜틱 해양박물관에는 타이타닉호와 관련된 유물 등이 전시돼 있다. 

도심 한가운데 위치한 옛 성채 '핼리팩스 시타델'은 캐나다 전쟁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영국군이 프랑스군에 대비하기 위해 지었지만 한번도 실전에 사용된 적은 없다. 지금은 18세기 당시 군인 복장을 한 군인들이 훈련 모습을 재현해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북미에서 가장 오래된 맥주 양조장이자 캐나다 국민 맥주인 '알렉산더 키스' 양조장도 들러볼 만하다. 1820년 설립된 이곳은 역사와 제조 과정을 볼 수 있는데, 빅토리아 시대 의상을 입은 가이드가 당시 말과 행동을 재현해 재미를 더해준다. 

 찾아가는 법=다른 지역에서는 비행기를 타고 넘어오거나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주에서는 페리로 1시간20분 동안 이동한 뒤 차로 75분가량 이동하면 도착한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옛 성채 '핼리팩스 시타델'



③ 페기스 코브, 정겨운 옛 어촌 모습 그대로 

노바스코샤주 최고 관광지로 꼽히는 페기스 코브. 캐나다의 옛 어촌마을 모습을 그대로 잘 간직하고 있는 동네다. 주민 60여 명이 아직도 마을에 거주하며 항구에서 어업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하얀색 탑과 빨간색 랜턴으로 이뤄진 15m 높이 등대는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등대로도 잘 알려져 있다. 캐나다에서 가장 사진이 많이 찍히는 명소인 만큼 매년 수만 명의 관광객이 다녀간다. 

페기스 코브 해안을 뒤덮고 있는 화강암 언덕과 바다, 하늘의 일체감이 그림 같은 풍경을 연출해 '인생샷'을 남겨보는 것도 이곳을 즐기는 방법 중 하나다. 맑은 날씨에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찍는 것도 좋지만 해질녘 붉게 물든 하늘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것도 좋다. 

 찾아가는 법=핼리팩스에서 자동차로 약 50분 거리. 차가 없으면 핼리팩스에서 출발하는 현지 투어버스(앰버서투어, 핼리팩스투어)를 이용할 수도 있다. 



④ 루넌버그,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유산 

독일인이 정착해 살던 지역인 루넌버그는 노바스코샤를 대표하는 관광지다. 1753년 조성되고 당시 모습을 지금까지 그대로 간직해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화려한 색상의 고딕 양식 건축물과 고풍스러운 옛 선박이 인상적인데, 18세기 영국 식민지 시절 모습을 엿볼 수 있다. 1750년대 시작된 캐나다의 조선업이 가장 성업했던 도시 중 하나로, 부둣가에 오래된 선박들이 많이 남아 있다. 

루넌버그 상징물 중 하나인 세인트존 성공회 교회는 캐나다 최초의 성공회 교회다. 1763년 뉴잉글랜드 스타일로 간소한 2층 건물로 지어졌다. 1892년까지 세 차례 개축을 거쳐 지금의 고딕 양식 건축물로 탈바꿈했다. 노바스코샤 지역에 가장 먼저 생긴 '루넌버그 아카데미'라는 학교도 있는데, 18세기 건축 양식을 잘 담고 있다. 5년 전 다른 지역으로 옮겨 지금은 음악학교로 운영 중이다. 

 찾아가는 법=핼리팩스에서 자동차로 1시간 거리. 핼리팩스에서 투어버스(www.ambassatours.com)를 이용하는 법도 있다. www. explorelunenburg.ca 

 기사의 2번째 이미지

노바스코샤주 '페기스 코브'

⑤ 샬럿타운, 빨강머리 앤 뮤지컬 보러오세요 

캐나다에서 가장 '캐나다다운 도시'. 캐나다 건국의 결정적 계기가 된 샬럿타운 회의가 열렸다. 1864년 영국 지배하에 있던 4개 식민지 주(노바스코샤, 뉴브런즈윅, 퀘벡, 온타리오주) 리더들이 이곳에 모여 캐나다 역사상 첫 의회를 출범시켰다. 그 회의가 열린 곳이 바로 샬럿타운 중심부에 자리 잡고 있는 주의사당이다. 유럽과 가장 가까운 항구였다는 점에서 이민자들이 많이 건너왔다. 

주의사당 바로 옆에 위치한 컨페더레이션 예술센터는 애틀랜틱 캐나다 지역에서 가장 큰 예술 공간이다. 흥미로운 것은 캐나다 10개주 정부에서 각 주 인구당 30센트씩 부담해서 우리 돈으로 총 52억원이 모여 건축됐다는 점.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주를 대표하는 '빨강머리 앤'의 뮤지컬이 매년 열린다. 

 찾아가는 법=뉴브런즈윅주 쪽에서는 컨페더레이션 다리를 건너서 이동하면 된다. 흥미로운 점은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주에서 지상으로 연결하는 유일한 다리로 차량을 이용할 경우 비용을 받지 않지만, 나올 때 요금을 지불한다. 

[핼리팩스(캐나다) = 조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읽은이의 좋아요 한번의 클릭이 세상을 보다 아름답게 바꾸어줍니다. 

감사합니다. 


Travelbible.tistory.com




사랑을 채워주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