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수많은 여행자들이 찾는 캐나다의 명소 로키산맥은 자연과 야생 동식물이 조화를 이루며 살아가는 곳이다. 밴프(Banff)에서 재스퍼(Jasper)까지 이어지는 약 300㎞의 고속도로인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는 로키산맥의 웅장함과 에메랄드빛 호수 뾰족한 침엽수림이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을 연상케 한다.

로키산맥과 함께 걷고 뛰는 것만큼 로키를 잘 이해하는 방법은 드물다.

시간이 빚어낸 로키산맥의 위용과 요정이 잠들어 있을 법한 고요한 호수는 세계 그 어느 길에서도 볼 수 없었던 독특한 이미지를 여행자에게 선사한다. 때문에 비경을 놓치기 아쉬워 도로 한쪽에 차를 세우는 횟수가 점점 많아진다.

대자연은 비록 험준하지만 이루 형용할 수 없는 거대함과 아름다움으로 여행자를 인도한다. 자연 속에서 걷고, 타고, 날고, 함께 호흡하는 것이 앨버타를 느끼는 가장 탁월한 여행 방법이다. 앨버타(Alberta)는 대자연의 광대한 품속으로 직접 뛰어드는 사람에게만 궁극적 희열을 선사하기 때문이다. 그 때문인지 산과 호수를 끼고 MTB를 타거나 트레킹과 마운틴바이크를 즐기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눈에 들어온다.


거대한 산맥의 위용을 가슴에 품고

로키산맥의 골짜기 깊숙한 곳에 위치한 재스퍼는 매우 작은 도시다. 작은데다 구획정리도 깔끔하기 때문에 지도 한 장이면 도보나 렌터카로 누구나 쉽게 돌아다닐 수 있다. 서부영화에서 보았던 아담한 시골마을을 연상케 한다.

사실 로키산맥에 위치한 도시에 뭐 볼게 있겠는가? 당연히 재스퍼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나타나는 협곡과 산줄기, 호수가 아닐까 싶다. 재스퍼를 방문하는 이유는 인간에 의한 작품이 아닌 자연이 만들어낸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는데 있다.

우선 첫 목적지는 휘슬러산(2,277m)이다. 한반도 최고봉인 백두산보다 500m가량 낮다. 더욱이 트램웨이를 이용하니 두 손 놓고 간편하게 재스퍼 국립공원 구경이나 하면 된다. 트램웨이는 휘슬러 산 정상까지 올라가는 케이블카로 재스퍼나 로키산맥을 조망하는데 트램웨이만큼 좋은 것은 없다. 삼각형 형태로 조성된 재스퍼 다운타운과 기묘한 협곡이 눈에 들어온다.

휘슬러산 정상 부근에는 트레킹 코스가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다. 트램웨이를 통해 MTB를 편하게 가져올 수도 있어 다양한 액티비티를 즐기기에 손색이 없다. 가벼운 옷차림과 물병만을 손에 든 채 트레킹에 열중하고 있는 커플도 눈에 띈다. 생각보다 트레킹 코스는 꽤 가파르다. 하지만 트램웨이에서 내려 능선을 따라 걸음을 내디디면 바로 밑으로 거대한 로키산맥과 푸른빛 호수가 펼쳐지는 광경은 장관이다. 평소 운동부족으로 거친 숨을 내쉬면서도 두 눈과 머리는 내 몸의 안위를 생각지 않게 된다는 점이 가장 놀라운 점이다. 생각해보라. 구름 위를 걷는 것 같은 기분. 무엇이 이보다 더 멋질 수 있을까?

작고 아담한 재스퍼 다운타운. 고전 서부영화의 배경지 느낌이 물씬 난다.

휘슬러산까지 여행자를 편하게 이동시켜주는 트렘웨이. 멀리 재스퍼 다운타운이 보인다.



요정들의 안식처 멀린 호수

재스퍼 인근에는 빙하가 만들어낸 많은 호수가 있다. 패트리샤 호수나 피라미드 호수, 세컨드 호수 등 저마다의 특색을 발하는 다양한 호수들이 여행자를 맞이한다. 호수까지 가는 꾸불꾸불한 길 양쪽에 펼쳐 진 경관도 환상이다. 시간상 한군데밖에 들를 수 없다면 멀린 호수를 추천한다.


멀린 호수(Lake Maligne)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빙하호이고 캐나디안 로키 지역 내에 있는 호수 중 가장 크다. 또한 워낙 맑은 물 덕분에 민물 송어와 무지개 송어의 주요 서식지로도 유명하다. 멀린 호수의 동쪽 끝에는 스피릿 아일랜드(Spirit Island)라는 섬이 호젓이 떠 있는데, 육로가 연결되어 있지 않아서 호수를 건너는 크루즈를 통해서만 섬으로 갈 수 있다.


이는 멀린 호수 투어의 가장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데, 재스퍼의 대표 사진 촬영 장소로도 유명하니 꼭 가봐야 한다. 캐나다 로키 지역을 대표하는 엽서나 달력의 사진에 언제나 가장 먼저 등장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호수의 전체 길이는 22km, 넓이는 630만 평에 달하는 거대한 규모의 호수이다.



예정된 결말은 탄식으로, 컬럼비아 아이스필드

재스퍼까지 와서 휘슬러 산과 멀린 호수만 봤다고 끝이 아니다. 또 다른 자연의 위대함을 경험해야 할 일이 남았다. 앞서 설명했듯 밴프에서 재스퍼에 이르는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라 불리는 93번 고속도로의 정확히 중간쯤 끝없는 빙하가 펼쳐지는데 이를 빼놓고 로키 산맥을 이야기할 수는 없다.


컬럼비아 아이스필드(ColumbiaIcefield)라 불리는 이곳은 북극을 제외하고 지구 상에 가장 큰 빙원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맨해튼의 5배에 달하는 이 빙원은 밴프 국립 공원과 재스퍼 국립 공원에 걸쳐 있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를 따라 자전거를 탄 관광객이 지난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는 재스퍼 국립공원과 밴프 국립공원을 연결하는 고속도로로 로키에서 가장 아름다운 드라이브 코스다.


설상차를 타고 빙하 위를 질주하는 체험은 남녀노소 누구라 할 것 없이 탄성을 내지르게 만든다. 만년설과 빙하가 전하는 시간의 공백은 낯설지만 이 놀라운 경험은 모든 이에게 매력적이다. 지구 온난화 현상으로 100여 년 후에는 사라져 버릴지도 모른다는 가이드의 말은 보는 이의 탄성을 아쉬움으로 바꿔놓는다.


지금 발 딛고 서 있는 지구의 어느 곳도 다시 돌아왔을 때 똑같은 모습으로 남아 있지 않을 것이다. 그렇기에 순백의 빙하가 전하는 애틋함이 더 간절하게 다가온다.




가는 길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 캐나다 등을 이용해 밴쿠버에 도착한 다음, 국내선으로 갈아타고 캘거리까지 가면 된다. 밴쿠버~캘거리 구간의 비행 시간은 약 1시간. 캘거리에서 차로 2시간 정도를 달리면 밴프에 도착한다. 다시 밴프에서 산간도로를 따라 약 300Km를 질주하면 재스퍼에 도달할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