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이름난 항구도시 중 아름다움과 독특한 느낌으로 손에 꼽을 수 있는 도시는 생각보다 많지 않다. 굳이 손에 꼽자면 북미의 낭만도시 밴쿠버와 샌프란시스코, 남아공의 케이프 타운과 호주의 시드니를 연상할 수 있다. 남태평양의 해풍을 등에 안고 대양의 나래를 편 오클랜드는 밝고 화사한 칼라로 인해 시선을 머무르게 한다.

화이트 톤 카페와 부티크들이 즐비해 젊은이들에게 낭만과 패션의 중심지 역할을 하고 있는 Quay St.



범선의 도시, 칼라의 도시 오클랜드

평온한 자연과 낭만의 바다를 캔버스처럼 끌어안고 있는 오클랜드. 그곳에 가면 다양한 색감을 지닌 오클랜드 스타일의 칼라 속으로 빠져들게 된다. 코발트 블루의 이미지로 다가서는 미션만의 워터 프론트는 행복한 광장이다. 바다로 열린 도시 오클랜드에서 유람선을 타고 항해를 나서면 항구에 정박해 있는 수많은 요트와 유람선의 모습에서 ‘ City of Sails’ 즉 범선의 도시임을 극명하게 느끼게 된다.

따사로운 태양아래 하얀 테라스 카페들과 검은 파라솔이 청춘을 유혹한다. 바다를 만끽하는 청춘들은 자유와 사랑의 속삭임을 밀어처럼 나누고, 하얀 닺을 올리고 출항하는 세일러들에게서는 푸른색의 부푼 꿈을 만나게 된다. 그린 칼라의 가든 시티라 불리는 크라이스트 처치가 뉴질랜드 남섬의 관문이라면 북섬의 관문은 화이트 칼라로 연상되는 뉴질랜드 최대의 도시 오클랜드일 것이다.


크라이스트 처치가 조용하고 여유로우며 자연 풍광이 아름다운 영국다운 도시인데 반해 오클랜드는 패셔너블하고 활기에 찬 미국 도시 분위기를 많이도 풍기고 있다. 그러나 오클랜드 만의 매력은 따로 있다. 남태평양과 태즈먼 해의 두 바다 사이에 누워 있는 언덕의 도시. 지구상 어느 섬에서도 느껴보지 못한 독특한 매력이 그곳에 살아 숨쉬고 있다. 바다를 향한 열린 마음처럼, 활기찬 도시 오클랜드는 언제나 바다를 품고 너른 가슴을 호흡하고 있다.


하버 브리지를 건너 데번포트에 서면 아름답게 정돈된 항구도시 오클랜드의 모습을 실감할 수 있다.


영국 풍의 분위기를 간직한 남태평양의 도시를 꼽자면 단연 시드니와 오클랜드라 할 수 있다. 영국이 오랜 역사적 전통으로 스스로의 칼라를 표현하고 있다면 오클랜드는 현대에서 재 창조된 나름의 칼라로 남반구의 전통을 표현하고 있다. 중후한 맛은 덜해도, 밝고 경쾌한 파스텔 톤의 칼라들은 파넬로드 Parnell Road 를 중심으로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고 바다로 연결된 퀸 엘리자베스 광장은 모던한 화이트 칼라로 시원함을 더해주고 있다.



인간과 자연, 도시와 감각의 절묘한 조화

낭만 도시와 더불어 바닷가에서 만나는 오클랜드 시민들의 미소와 여유로움은 이 도시가 가져다 주는 행복한 표정 중의 하나다. 그 여유로움은 유럽과 북미 사람들에게서 느껴지는 맛과는 사뭇 다르다. 마음의 고향인 영국의 영향을 받아서 일까? 그들의 여유로움에는 절제와 규범이 함께한다. 거리의 카페와 식당들, 공공기관은 물론 밤의 선술집에서도 그들의 여유로움 속의 절제를 고스란히 느낄 수가 있으니 말이다.

파넬 거리는 화려하지만 전통을 지녔고, 낭만적이지만 소란스러움은 없다.


그들의 절제는 도심의 건축물들에 곱게 단장한 삶의 표현 방식, 즉 건물의 스타일과 칼라에서도 쉽게 감지되고 있다. 파넬 빌리지는 오클랜드 사람들의 패션감각과 낭만적인 삶의 단면을 보여주는 곳이다. 세련된 부티크와 레스토랑, 전통적인 스타일의 쇼핑몰이 늘어서 있어 사랑스런 느낌과 함께 자유롭고 정돈된 분위기도 느낄 수 있다. 특히나 건물들은 핑크와 옐로우, 스카이 블루 등 화사한 파스텔 톤의 컬러터치로 분위기를 더욱 경쾌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오클랜드에는 멋진 전망을 자랑하는 언덕이 많아서 참 좋다. 특히나 바다에 면한 언덕이 많은 항구도시 오클랜드의 모습은 호주 시드니,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낭만과 맞닿아 있다. 언덕이 많은 복잡한 지형의 오클랜드지만 도시의 중심부는 페리 부두 근처의 시원한 퀸 엘리자베스 광장이다. 이곳에는 화려한 카페와 부티크로 대변되는 거리로 퀸 스트리트를 구심점으로 하여 은행, 상점, 식당 영화관등이 즐비하며, 오클랜드의 도시 윤곽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도 자리하고 있다.

마운트 에덴에 올라, 한가롭게 산책을 하거나 도회지의 전망을 감상하며 휴식을 취하기도 한다.


전망대에서의 조망은 원색의 파란 하늘 아래 초록의 에덴 산과 원트리 힐을 바라보는 자연적인 분위기의 조망이 압권이다. 게다가 도회적인 첨단 기능도시와 바다를 향한 항구의 낭만적인 분위기가 함께 어우러져 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특히나 엘버트 공원과 낭만의 패션 중심지 파넬로드를 파란 바다와 함께 환상적인 파노라마로 감상할 수 있어 이곳이 바로 바다로 향해 열린 남반구의 보석임을 고스란히 체감하게 된다.


자연과 도회지의 절묘한 조화를 한눈에 체험할 수 있는 에덴 동산인 마운트 에덴(Mt Eden)에 올라본다. 산정에서 바라보는 푸른 도시의 스카이라인에서부터 사화산의 흔적인 분화구의 어우러짐도 압권이다. 특이한 것은 분화구 주변으로 젖소와 양떼의 풀을 뜯는 한가로운 풍경에 마음은 즐거워 진다. 놀랍게도 이러한 모습은 하늘이 선사한 평화로움이자 오클랜드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행복한 풍경이 아닐까?

사화산의 분화구 흔적이 있는 마운트 에덴 정상, 마오리족의 요새도 정상에 보인다.


도시와 자연의 오묘한 조화, 다양한 칼라로 표현된 낭만적인 도시 개발, 자연과 함께하는 스카이 라인이 더욱 멋져 보이는 황금도시, 그 속에서 너그러운 미소와 욕심 없는 표정으로 활기찬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 도심 깊숙이 자연이 숨쉬고 더불어 인간의 마음속에 피어나는 자연의 향기들. 오클랜드는 인간과 자연이 어떻게 하나되어 아름다울 수 있는지 보여주는 자연의 도시, Eco City의 표본이 되고 있다.



여행정보

오클랜드 하버 브리지
와이테마 항구를 남북으로 가로지르며 오클랜드 시가와 베이오브 아일랜드를 이어주는 하버브리지는 총 길이 1,020m로, 다리 위를 달리노라면 스카이라인의 화려한 파노라마와 바다의 낭만이 주는 기쁨에 드라이빙 마저 행복해 진다. 캐나다의 밴쿠버 항과 씨애틀의 스카이 라인처럼 오클랜드의 하버 브리지는, 그 자체 만으로 근사한 야경을 배경으로 스카이 라인이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오클랜드 도메인
시의 외곽 동쪽에는 오클랜드 도메인(Domain)이라는 시민들의 휴식처가 자리하고 있다. 조깅이나 테니스를 즐기거나 잔디에 둘러앉아 정담을 나누는 피크닉 가족들도 만날 수 있다. 왕의 영토라는 뜻의 광대한 이 공원은 사계절 푸른 잔디와 잘 다듬어진 숲이 시민들의 훌륭한 휴식처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잔잔했던 역사를 대변하는 건물인 만큼 연한 브라운 칼라의 장중한 오클랜드 박물관은 뉴질랜드의 과거와 미래를 한눈에 만나 볼 수 있는 곳이다.

바다로 열린 도시의 화려함은 언제나 항구의 풍경을 밝고 경쾌하게 가꾸어가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