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를 여행하는 재미는 어디에 있을까. 싱가포르하면 먼저 벌금과 엄격한 법칙 같은 단어들이 먼저 떠 오른다. 여행자의 입장에서는 별로 매력적이지 않은 단어들이다. 엄격한 나라, 하지만 쓰레기 하나 없는 깨끗한 나라, 그리고 작은 나라… 싱가포르를 여행하기 전 필자의 머리 속에 그려지는 싱가포르의 첫인상이었다. 그 후로 여러 번 싱가포르를 여행하면서 굉장히 이 곳에 빠져 버렸는데 그 이유는 썩 달갑지 않았던 첫인상과는 정 반대의 매력을 찾아서였을지 모르겠다. 싱가포르는 법에 있어서 엄격하고 비교적 깨끗한 도시 국가임에는 맞다. 하지만 그 곳에도 사람이 살고 정이 흐른다. 그 화려한 도시 이면에는 사람 냄새 나는 그들만의 진득한 무언가가 자석처럼 끌어당기고 발을 묶어 놓는다. 한 명의 여행자로서 필자는 싱가포르 여행의 재미를 사람이 살고, 사람 냄새가 나는 곳, 골목에서 찾았다.

작은 골목길인 하지래인.

싱가포르의 골목

싱가포르만큼 지도하나 달랑 들고 골목들을 누비기에 적절하고도 재미있는 곳도 없지 싶다. 지역마다 규모도 작아서 지치지 않고 도보 여행하기에는 그만이고 거기엔 또 지역마다, 골목마다 그들만의 개성과 색깔이 있다. 19세기 영국의 식민지였던 시절 도시를 유럽인, 중국인, 말레이시아인으로 나누고 그들이 거주하는 동네를 지정해 두었던 적이 있다. 그 이후 싱가포르의 도시는 자연스럽게 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차이나 타운, 리틀 인디아, 아랍 스트리트 등의 이름을 가지고 거주자들의 특징에 맞게 발전하고 변신해 왔다. 가장 많은 수의 이주민은 당연 중국인들이었다. 그들은 지금도 싱가포르 인구의 70% 정도를 차지하는데 이들이 차지한 노른자위 땅이 바로 지금의 차이나타운 부근이다. 하지만 최초의 이주민은 중국인이 아닌, 이웃나라 말레이시아였는데 말레이시아인은 지금의 아랍스트리트 인근 지역에서 생활 터전을 잡았다. 이 두 나라의 이주민들을 중심으로 싱가포르의 지역은 그들만의 색깔로 바뀌고 보존되어 왔다. 지금의 싱가포르의 골목골목이 옆 골목이 아닌, 마치 다른 나라로 건너 뛰어 온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들 때문일 것이다.

골목 1: 차이나 타운 - 차이나 타운은 중국인들에게 배정이 되었던 지역의 이름이다. 어느 나라가 그렇듯 싱가포르의 차이나타운도 사람 냄새 나는 시장이 있고, 마작이나 장기를 두는 할아버지들이 모여 있기도 하고 긴 장대에 빼곡히 빨래를 끼워 이 집 저 집 널어 둔 아파트도 보인다. 하지만 싱가포르 차이나 타운의 또 다른 모습은 바로 이 곳을 뒤로 하고 들어선 호젓한 뒷 길이다. 에스킨 로드를 지나 언덕길을 올라가면 클럽 스트리트와 엥 시앙 로드가 나온다. 오래된 싱가포르의 전통 가옥, 숍하우스를 없애지 않고 그대로 보존해 두고 작은 부티크 호텔도 만들고, 사무실로도 쓰고 예쁜 상점으로 변신시킨 이 골목에 들어서면 수십 년 전, 1층엔 장사를 하고 2, 3층은 집으로 쓰며 숍하우스에 살았던 오래전 사람들이 보이는 것 같다. 오밀조밀 붙어 있는 숍하우스 건물들 사이로 골목골목 지도 펼쳐 들고 걷다 보면 싱가포르에 이런 곳이 있었구나 하는 묘한 희열이 느껴지기도 한다. 사진찍기를 좋아하는 여행자라면 더더욱 그럴지도 모르겠다.

클럽 스트리트 골목길. 숍하우스를 개조한 작은 호텔이다.

에스킨 로드의 밤모습.

클럽 스트리트, 엥시앙 로드쪽이 새련된 레스토랑과 카페, 부티크숍들이 모여 있는 곳이라면 좀 더 사람냄새 나는 골목으로 깊숙이 들어가 보자. 어떤 현지인들은 콩시악이라고 부르지만 공식이름은 케옹섹 로드. 케옹섹 로드와 그 주변은 아직도 오랫동안 사람이 사는 집들이 모여 있고 오래도록 한 곳에 사는 이 곳 주민들도 보인다. 이미 너무 발전해 버린 차이나타운 골목이 좀 서운했다면 이쪽으로 발길을 돌려 보는 것도 좋겠다.

골목2: 아랍 스트리트 - 싱가포르의 첫 정착인들은 중국인들이 아닌, 말레이시아인들이었다. 그들이 터전을 잡은 곳이 바로 이곳, 아랍 스트리트 주변이었다. 말레이시아인들은 거의 이슬람교를 믿는 수니파 회교도들이며 철저히 그들의 종교적 규율을 따른다. 여행자들도 많이 찾는 술탄 모스크에 가면 율법에 따라 하루 다섯 번 기도를 올리는 사람들과 쉽게 마주칠 수 있다. 아랍 스트리트는 말레이시아인들을 중심으로 발달된 시장 거리다. 이 곳에서는 실크와 바틱천, 사롱이나 화려한 카페트를 살 수 있고 화려한 입담으로 손님을 끄는 호객꾼들과도 여럿 마주치게 된다. 아랍 스트리트가 조금은 정신 없다면, 이곳과 바로 연결되는 작은 골목, 하지래인으로 발길을 돌려보는 것도 좋겠다. 아무것도 없었던 작고 좁은 이 골목이 지금처럼 젊은이들로 가득 차게 된 것은 불과 몇 년도 안된 이야기다. 싱가포르의 젊은 디자이너들의 그들의 샵을 하나 둘 오픈하더니, 빈티지 옷가게, 인테리어 소품가게 등 재미있고 예쁜 가게들이 속속 문을 열어 지금은 하나의 완전한 골목을 완성해 냈다.

그 외에도 싱가포르에서 중국인과 말레이시아인 다음으로 많은 인구수를 차지하고 있는 인도계 사람들의 리틀인디아도 이국적인 냄새를 물씬 풍기는 지역 중 하나다. 전통 재래시장을 비롯해 여러 개의 종교 사원과 여행자들이 즐겨가는 리틀인디아 쇼핑 아케이드까지 리틀인디아 지역도 걸으면서 여행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보물 같은 곳이라고 할 수 있다.

술탄모스크 앞. 사원으로 가는 젊은 여성들.

리틀인디아 사원에서 만난 여인.

골목길을 걷다 보면 자연스럽게 사람들과 마주치고 그들의 다양한 문화와도 가까워 지게 된다. 싱가포르에 화려한 빌딩 숲과 쇼핑몰만 있는 것은 아니다. 짧은 여행일정이라도 하루쯤은 뚝 잘라내서 지도와 물 병 하나 챙겨 골목골목을 걸어보는 여행을 시도해 봤으면 한다. 또 다른 싱가포르, 사람 냄새 나는 싱가포르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가는 길
싱가포르까지는 여러 항공에서 직항 노선을 가지고 있다. 싱가포르 항공의 경우만 해도 오전,오후 하루에 여러편이 운행하므로 원하는 시간대의 항공을 찾는 게 어렵지 않다. 직항 기준 6시간의 비행시간이 걸린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