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마음을 빼앗아 가는 마력의 도시, 포근한 미소와 여유로운 삶의 향기가 부러움을 자아내는 도시 베르겐. 매력적인 공간에 존재하는 베르겐 사람들의 진한 향기도 느껴진다. 파격의 색감, 매혹의 디자인 이미지들은 온통 여유와 낭만으로 살아 숨쉬고 있다.

어둠이 내리는 시각, 삼각지붕이 즐비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브뤼겐 지역은 베르겐의 낭만이고 상징이다.

낭만이 숨쉬고, 삶의 향기 넘쳐나는 도시, 베르겐

서두르지 않아도 되는 곳, 모든 걸 다 보지 않아도 오롯이 마음에 머무는 도시 베르겐은 낭만으로 그득한 공간이다. 북유럽을 여행해 본 여행자라면 누구나 다시 찾고 싶은 도시 베르겐, 고풍스러움과 동화적 낭만이 어우러진 도시 베르겐은 오랜 추억의 품 안으로 들어와 충만한 여유와 포근함을 전해준다.

도시의 맑은 공기도, 오랜 도시의 은근한 여유로움도, 이 공간 속에 차분히 머물고 싶어지는 이유다. 여행자의 마음을 치유하는 회복의 힘, 노르웨이의 숲과 바다 또한 그곳에 있다. 마치 그림 같은 산등성이 아기자기한 집들의 손짓, 동화 속 주인공이 되어 뛰는 가슴 부여잡고 베르겐의 오랜 세월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우리 자신을 만나게 되는 곳이다.

깎아지른 피요르드의 장엄함에 넋을 잃고 마는 곳, 아름다운 항구도시 베르겐은 멕시코 만류의 영향으로 연평균 275일 비가 내린다. 하지만 한여름에는 맑고 청명한 날이 계속되는 곳이다. 북구 해안 관광의 전초기지 베르겐은 5월부터 파란 하늘과 눈이 부시도록 화려한 자연과 더불어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가 여행자의 발걸음을 붙잡는 곳이다.


베르겐은 오슬로에 이어 노르웨이 제2의 도시로, 적은 인구에도 활력이 넘쳐나는 곳이다. 1070년 올라브 퀴레 왕에 의해 도시가 형성되었으며, 12세기에서 13세기까지는 노르웨이의 수도이기도 했다. 오슬로에 비해 공기가 맑고 세련된 아름다움을 간직한 베르겐은 주민들의 표정에서도 노르웨이 최상의 도시라는 자부심을 느끼게 된다.

보겐항에서 바라본 브뤼겐, 중세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간직한 브뤼겐은 베르겐의 얼굴이자 심장이다.

한가로이 걸어 다니며 즐길 수 있는 이 도시는 멋진 항구, 그리고 바다와 더불어 어우러진 완만한 주변 산들이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한다. 그 바다엔 순백의 요트들이 자유로이 활보하며, 요트에서는 여행자의 미소와 환담이 끊이지 않는다. 바다와 나란히 이어진 도로를 따라 늘어선 노천카페에는 자유와 낭만의 소소한 일상들이 행복한 표정으로 숨어 있다.

분주한 브뤼겐 뒷골목을 걷다 보면 금방 이 도시의 조망이 궁금해진다. 케이블카를 타고 10분 남짓 가파른 산길을 오르면 해발 320m, 플뢰위엔 정상이다. 마치 뉴질랜드 퀸즈타운 에 와 있는 듯 흡사한 베르겐 주변 바다 풍광은 시원하고도 짜릿하다. 손에 잡힐 듯한 거리의 시가지와 산자락 아래 그림같이 펼쳐진 앙증맞은 집들의 조화는 미치도록 부러운 북구 도시의 전형을 보여준다.

북구의 낭만주의자, 스칸디나비아의 불꽃

탁 트인 시야는 베르겐의 자유와도 닮았다. 빨간 바탕, 블루 화이트 크로스의 노르웨이 플랙이 산정상의 바람을 따라 물결친다. 찬 기운 머금은 산정상의 공기가 부푼 마음을 달래주고, 아스라이 보이는 저 멀리 해안 정기선은 베르겐의 보겐항을 유유히 가른다. 연신 터지는 산 정상의 셔터 소리는 이 도시를 향한 여행자들 진한 감정 표현이다.

보겐 항구에 아름다운 밤이 내려 앉는다. 베르겐의 심장이며, 노르웨이 최대의 항구도시다.

언제나 진짜는 조용히 숨어 있는 법. 브뤼겐의 보물창고 브뤼게 스트라데 ( Brygge strade ) 는 오랜 역사의 향기와 전통의 질감을 투박하게 드러내고 있다. 그늘진 뒷골목의 돌길을 가벼운 마음으로 터벅터벅 걷는다. 13세기 한자 상인들의 손 때 묻은 추억과 열정을 더듬으며, 말없이 미로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삼각 지붕의 아름다운 건물이 늘어선 베르겐 항구 주변을 어슬렁거리며 마냥 걸어도 좋다. 그곳은 중세의 분위기 한껏 자랑하는 베르겐의 중심부, 브뤼겐(Bryggen)이다. 보겐 항을 마주하고 촘촘히 벽을 쌓은 것처럼 보이는 목조 가옥들이 손짓하는 곳이다.

울리켄 정상에서 바라본 베르겐 항구전경. 모던한 테라스 카페는 베르겐 시민의 휴식처다.

친구와 마냥 길을 걸어도 좋고, 한낮에도 펍에 들어가 맥주나 진한 커피 향에 취해도 좋은 곳, 삐그덕 거리는 골목길을 지나 작은 공예점에 들어가 기웃거려도 환하게 맞아주는 아름답고 여유로운 동네. 베르겐은 그렇게 편안하게 마음으로 다가오는 친구 같은 도시다.

현재의 건물들은 1702년 화마를 겪은 뒤 다시 원형대로 복원해 놓은 것이지만 삐뚤빼뚤 투박하고 질박한 풍모는 여전히 사랑스럽다. 대구의 집산지였던 브뤼겐은 무역의 전초기지가 되었고 경제적 번영은 곧 국제화로 이어졌으며 개방은 당연한 것이었다. 그 역사의 현장들은 베르겐의 상징성과 인내의 세월을 말없이 표현하고 있다.

원색의 목조가옥들은 베르겐 시가지를 생동감 넘치고 정감 있는 매력적인 도시로 각인시킨다.

부두의 광장에는 어시장(Fisketorget)이 선다. 새우, 바다가재, 연어, 고래 고기 등 갖가지 해산물이 풍성하다. 꽃, 채소, 수공예품도 눈길을 끈다. 캐비아의 경우 생선의 종류에 따라 색깔과 가격이 다르고, 그 비싼 연어 알 한 통은 60$ 이 넘는다. 주민과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어시장은 물건을 파는 사람들과 물건을 사는 사람들, 그리고 양자 간의 흥정으로 늘 소란하여 베르겐의 살아 있는 허파와 같다.

낮에도 좋지만 밤이 되면 더욱 포근하게 변모하는 이 도시에, 아름다운 밤의 현란한 꽃이 피어난다. 앙증맞은 삼각지붕의 상점들과 그림 같은 집 위에 피어오르는 따스한 등불들의 환한 미소, 베르겐은 또 한번 새로운 얼굴로 낭만을 품고, 불꽃의 도시로 재탄생한다.

거리의 누구와도 친구가 되는 곳, 아름다운 금발의 미녀에 넋이 나가고, 다정한 청년과의 눈인사도 따스한 도시 베르겐, 깊어 가는 밤에도 누구나 마음 열고 손 내미는 매력적인 항구도시 베르겐은 북구의 낭만주의자이며 스칸디나비아의 영원한 불꽃이다.

여행정보

플뢰위엔 산(Mt. Floyen) - 베르겐 시 동쪽에 위치해 있는 320m의 산으로 정상까지는 등산열차가 운행된다. 어시장의 동북쪽 방향에 빨간색과 파란색으로 칠해진 등산열차 승차장이 있다. 등산최대 경사 26도의 사면을 10분쯤 걸려 전망대에 오르면, 베르겐 시내는 물론, 항구와 협만 등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산과 자연, 도시가 조화롭게 공존하는 곳. 울리켄 정상에는 등산, 산책, MTB라이딩 등 다양한 레포츠를 즐길 수 있다.

한자동맹시대의 생활양식을 볼 수 있는 브뤼겐(Bryggen) 박물관 - 박물관에서 서쪽으로 200m쯤 가면 보겐만 입구에 면한 브뤼겐 거리에 14~ 16세기의 목조건물이 15채가량 남아 있다. 이는 한자 동맹 시대에 독일 상인들이 살던 집으로, 고향의 습관에 따라 주거와 일터 (창고)가 한 지붕 밑에 있다. 현재 건물 안에는 당시의 생활모습을 말해주는 박물관이 있다. 마리아 교회 바로 옆에 있으며, 중세의 발굴품이 전시되고 있다.

U자 형 계곡, 송네 피요르드 - 총 길이 205㎞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긴 송네 피요르드는 플롬을 출발하여 구드방겐에 이르는 페리 여행으로 그 아름다움을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다. 빙하시대에 빙하의 압력으로 깎여진 U자형 협곡으로 계곡 상단에서 떨어지는 폭포는 물빛의 스펙트럼으로 환상적이다. 페리는 약 1시간 15분 정도 운항하게 되는데 페리를 따라오는 갈매기에게 먹이를 던져주면 멋진 비행모습을 볼 수 있다. 노르웨이에서는 송네 피요르드 외에 하르당게르피요르드, 에이랑게르 피요르드 등 빙하가 만들어낸 멋진 자연의 조각품을 감상할 수 있다.

노르웨이의 세계적인 음악가, 에드바르트 그리그 생가 및 박물관(Troldhaugen) - 트롤 하우겐(Troldhaugen)이라 불리는 그리그의 생가는 바닷가 근처의 언덕에 자리하고 있다. 트롤은 보는 사람에 따라 선인과 악인으로 변하는 숲 속의 요정으로 트롤 하우겐은 트롤이 살고 있는 언덕이란 뜻이다. <피아노 협주곡>과 <페르귄트>등의 대표작을 남긴 그리그가 사용했던 피아노, 악보, 편지, 가구 등이 진열되어 있으며 규모가 작은 편이다. 그리그 생가의 별실에서는 지금도 세계적인 음악가들의 공연이 개최되고 있으며,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절벽 중간에는 그리그와 그의 아내를 합장한 묘가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