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한 번쯤은 북유럽 여행을 꿈꾼다. 북유럽은 보통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아이슬란드, 핀란드를 포함한 5개국을 가리키지만, 범위에 대해서는 명확한 정의가 없어 반대되는 용례도 많다. 프랑스나 이탈리아 등 타 유럽 국가들에 비해 우리나라엔 덜 알려진 편이지만, 유럽인들에게는 주요 여행지로서의 인기가 높다. 그중에서도 노르웨이는 많은 사람들이 가장 가보고 싶은 나라로 꼽는다. 맑고 깨끗한 피오르(피오르드), 신비한 오로라 등 여행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곳이 너무나 많기 때문이다. 바이킹의 후예들이 사는 나라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Oslo)’ 여행을 떠나보자.

하늘에서 바라본 아케르 브뤼게. 아케르 브뤼게 거리와 오슬로 항구의 모습.




오슬로 여행의 시작점, 칼 요한스 거리

북극해노르웨이해를 끼고 있는 노르웨이는 국토의 절반 정도가 북극권에 속해 지형이 매우 거칠고 험하며, 이러한 지리적 여건상 도로교통보다 해상교통이 발달했다. ‘노르웨이(Norway)’라는 이름도 바이킹 시대(8~11세기 무렵) 당시 남쪽에서 해안을 따라 북쪽으로 항해하는 길을 ‘북쪽으로 가는 길’로 부른 데서 유래되었다.


이런 배경 때문에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 역시 숲과 빙하가 가득한 풍경만을 떠올리기 쉽지만, 한 나라의 수도답게 높은 건물들이 가득하고 차들이 지나다니는 번화한 도시다. 그러나 현대화된 도시 속에 어우러진 자연과 깨끗한 도시의 모습은 오슬로의 매력을 배가시킨다.


오슬로 여행은 오슬로 역에서 시작해 왕궁까지 이어지는, 칼 요한스 거리(Karl Johans Gate)부터 시작한다. 이 거리의 이름은 19세기 초 스웨덴과 노르웨이의 왕을 겸한 칼 14세(칼 14세 요한)의 이름을 따서 지었으며, 동·서 거리로 나뉘어 있다. 오슬로역이 동쪽 끝, 오슬로 왕궁은 서쪽 끝에 위치하며, 그 가운데에는 19세기 중반에 지어진 오슬로 의회 건물이 있다.

오슬로 시 청사에서는 매년 12월 노벨 평화상 시상식이 거행된다.

오슬로 곳곳에서는 특이한 조형물들을 쉽게 접할 수 있다.


오슬로 역에서 나와 동쪽 거리를 걷다 보면 거리 곳곳에 옷가게와 노천카페, 식당들이 늘어서 있다. 마치 서울의 명동을 걷고 있는 듯 활기찬 모습이다. 보행자 거리가 끝나면 이윽고 차도와 인도로 나뉜 서쪽 거리가 나타난다. 일자로 된 길을 걸으면 저 멀리에 오슬로 왕궁이 보인다. 이 부근에는 국립극장과 의회. 오슬로대학의 옛 건물 등 오슬로의 핵심적인 건물들이 모여 있다. 오슬로 왕궁은 거리 중간에서 보았던 의회만큼이나 개방돼 있다. 의례적으로 배치된 듯한 위병 몇 명을 제외하고는 별다른 통제절차가 없기 때문에 평온한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하지만 노르웨이의 역사가 순탄하기만 했던 것은 아니다. 덴마크와 스웨덴의 지배를 받기도 했으며, 1,2차 세계대전에 휘말리기도 했다. 현재의 평온함은 노르웨이가 겪은 고난과 역경을 생각하면 참으로 아이러니한 모습이다. 20세기 초 독립한 이후 노르웨이는 그야말로 눈부신 성장을 이루고 있다.

왕궁에서 다시 동쪽을 향해 걸으면 매년 12월 노벨 평화상 시상식이 열리는 곳으로 유명한 오슬로 시청이 나타난다. 시 청사는 1931년 착공이 시작됐다가 2차 세계대전 때 잠시 중단되었다. 전쟁이 끝난 이후인 1950년 오슬로 시 창립 900주년을 기념하여 완공돼 지금까지 시청으로 사용되고 있다. 2000년 우리나라의 김대중 대통령도 이곳에서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다. 평화를 위한 수많은 업적을 남긴 분들을 위해 잠시 기도를 드리고 시청을 나선다.




청명한 바닷가, 드넓은 공원서 즐기는 여유로운 산책

시청을 감고 뒤로 돌아가면 오슬로의 앞바다가 시원하게 펼쳐진다. 시청 건물 뒤로 가면 바로 만날 수 있는 오슬로 항은 노르웨이가 해상국가임을 감안하면 상당히 아담한 규모다. 유람선과 어선 몇 척 말고는 비교적 한산한 항구에서 바닷바람을 맞으며 두런두런 앉아 대화하는 사람들의 모습도 눈에 띈다. 햇빛을 받아 반짝이는 바닷가를 따라 잠시 산책을 하며 사색의 시간을 가진다.

해안을 따라 이어지는 아케르 브뤼게(Aker Brygge)는 의류, 전자제품 등을 살 수 있는 현대적 쇼핑지역이다. 세계 2위를 기록하는 노르웨이의 높은 물가 때문에 선뜻 지갑에 손이 가진 않지만, 수많은 노천카페 중 한 곳에 들어가 차를 마시며 다양한 인종의 사람들이 길을 거니는 모습을 구경하는 것도 흥미로운 일이다.

세계적인 거장들의 예술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는 오슬로 국립 미술관.

국립 미술관의 뭉크홀에서는 익히 잘 알려진 뭉크의 작품인 [절규]도 볼 수 있다.


휴식을 마친 후 다시 칼 요한스 거리를 가로질러 오슬로 대학 건물 뒤편에 있는 국립 미술관으로 향한다. 노르웨이 최대의 미술관인 이곳에는 피카소, 르누아르, 세잔 등 세계적인 거장들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그 중 눈길을 끄는 곳은 우리에게도 익히 알려진 작품 [절규] 등이 전시된 뭉크홀(Munch hall)이다. 뭉크의 작품들은 이곳 국립 미술관 외에도 뭉크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개관한 뭉크 미술관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이제 도보를 마치고 노면전차인 트램을 이용할 시간. 트램의 창밖으로 보이는 도심의 모습은 우리나라와는 다른 한가로운 여유가 느껴진다. 새삼 부러움을 느끼며 푸르른 자연에 감탄하고 있을 즈음 비겔란 조각 공원에 도착한다. 비겔란 조각 공원(Vigeland Sculpture Park)은 원래 18세기 중반, 개인의 정원으로 시작해 여러 가지 모습으로 변모해오다가 20세기 초, 조각가 구스타브 비겔란이 직접 제작한 분수대와 조각들이 전시되면서 비겔란 조각공원으로 명명됐다. 이곳은 오슬로에서 가장 큰 공원으로 시민들의 활기가 넘치는 곳이지만, 아쉽게도 비겔란은 공원이 완성되기 전 세상을 뜨고 말았다.

비겔란 조각공원 전경. 뒤편에 거대한 모놀리텐이 보인다.


조각공원 내에는 비겔란의 작품 212점이 전시되어 있다. 조각이 없는 부지까지 생각하면 상당한 규모다. 가운뎃길을 따라 죽 걸어가면 넓은 다리가 나오고 양쪽에는 수많은 조각들이 펼쳐져 있다. 그 중 하이라이트는 세계에서 가장 큰 화강암 조각품으로 알려진 모놀리텐(Monolittan)이다. 멀리서 보면 기둥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121명의 실제 크기의 남녀가 얽혀 있는 모습이다. 공원을 산책하며 조각가의 열정이 투영된 작품들을 감상하다 보니, 어느새 주변은 어둑어둑하다.


인구 50만 명의 오슬로는 다양한 건축물들이 주변 지형과 조화를 이루면서도, 노르웨이 특유의 요란하지 않은 차분한 정서가 어우러진 매력적인 도시이다. 또한 고난의 역사를 이겨내고 세계적인 강국으로 거듭난 노르웨이의 투쟁심은 바이킹의 후예다운 면모를 보여준다. 바이킹의 강인함을 이어받아 노르웨이의 아름다운 자연 또한 오랫동안 유지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오슬로의 하늘빛은 우중충한 잿빛이지만, 이 도시 사람들은 개의치 않고 그들만의 삶을 살고 있었다. 먼 옛날 선조로부터 자연의 위대함을 배워왔기 때문일까.





가는 길
노르웨이까지 직항편이 없기 때문에 보통 핀란드 헬싱키를 경유한다. 인천공항에서 헬싱키까지 9시간 남짓 소요되며, 헬싱키에서 오슬로까지는 약 2시간이 걸린다. 핀에어 항공이 인천공항발 비행기편을 매일 한 대씩 운항하고 있다.




여행팁
노르웨이의 정식 명칭은 노르웨이 왕국이며 바이킹 왕 하랄 1세가 건국자로 알려져 있다. 통화는 노르웨이 크로네(nok). 물가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며, 자유여행객이라면 오슬로 패스를 추천한다. 패스 하나로 버스나 지하철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고, 박물관, 미술관 등도 자유로운 입장이 가능하다. 시차는 한국보다 8시간이 늦지만 서머타임 실시기간인 3월 마지막 일요일에서 9월 마지막 일요일까지는 7시간이 늦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