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츠부르크(Salzburg)에서는 선율에 취한다. 골목 모퉁이마다 모차르트아리아가 흘러나오고 뮤지컬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흔적도 곳곳에 남아 있다. 유럽의 한가운데 있어 ‘유럽의 심장’으로 여겨지던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는 오랜 기간 고풍스런 예술과 낭만의 교차로였다.

잘차흐강과 어우러진 호헨잘츠부르크 성의 야경은 구시가의 풍취를 더욱 그윽하게 만든다.

잘츠부르크는 인근 암염광산 때문에 ‘소금(Salz)의 성(burg)’이라는 독특한 의미를 지닌 도시다. 광산으로 부를 축적했고 그 경제력을 자양분 삼아 예술혼을 꽃피워 냈다. 거리에서 만나는 자취는 흔히 떠올리는 광산지대의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천재 음악가 모차르트가 태어났으며 아직도 ‘사운드 오브 뮤직’ 투어가 인기를 끌고 있는 곳이다.

잘츠부르크는 ‘북쪽의 로마’로 불릴 만큼 중세의 건축물들이 많다. 모차르트가 세례를 받았다는 대성당은 1000년의 역사를 넘어선다. 도시에 대한 추억은 구시가 전체를 내려다보고 있는 호헨잘츠부르크성(Festung Hohensalzburg)이나 모차르트의 생가가 있는 빛바랜 게트라이데 거리(Getreidegasse), 혹은 [사운드 오브 뮤직]의 배경이 됐던 바로크양식의 미라벨 정원(Mirabellgarten)에서 시작되거나 마무리된다. 우람한 상징물들이 모두 짙은 빛으로 채색돼 있을 때 이방인의 발길을 유혹하는 것은 어디서나 흔하게 만나는 파스텔톤의 골목과 아침시장들이다. 그 아담한 골목과 건물 모퉁이에서 화려한 잘츠부르크를 사색하기에 좋다.

이방인들의 아지트 게트라이데 거리


잘츠부르크 시내는 반나절이면 걸어서 둘러볼 수 있는 규모다. 거리에는 한가롭게 전기버스가 오가고, 잘차흐 강(Salzach River)을 중심으로 도심은 신시가와 구시가로 나뉜다. 골목시장에서 구입한 바게트 빵 한 개와 사과 한 알을 들고 미라벨 정원의 벤치에 앉아 따사로운 아침 식사를 즐길 수 있으며 산책 삼아 강을 건너면 구시가지의 빼곡한 골목 사이로 한 줌 햇볕이 어깨에 내려앉는다. 잘츠부르크에서의 여정은 이렇듯 일상의 한 조각처럼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배경이 됐던 미라벨 정원.

바로크풍의 미라벨 정원은 꽃이 흐드러진, 휴식과 상념의 공간이다. 꽃망울에서 시선을 떼면 호헨잘츠부르크성이 병풍처럼 드리워져 있다. 미라벨 정원 ‘대리석의 방’에서는 모차르트가 실제 연주를 했으며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에서는 마리아가 아이들과 함께 정원을 배경으로 도레미송을 부르기도 했다.

구시가지 구경의 큰 재밋거리는 좁고 오래된 게트라이데 거리를 골목골목 누비는 것이다. 골목 간판에는 판매하는 물건을 상징하는 작은 조각들이 함께 걸려 있는데 허리띠, 우산, 등잔 모양 등의 간판이 앙증맞다. 게트라이데 거리나 레지덴츠 광장(Residenz Platz) 등을 거닐다 보면 사연 가득한 장소들과도 조우하게 된다. 로마네스크 양식의 대성당에는 6,000개의 파이프로 만든 파이프오르간이 아직까지 남아 있다. 모차르트 동상 앞의 토마젤리 카페(Café Tomaselli)는 모차르트의 아버지가 즐겨 찾았다는 300년 전통의 카페로 아이스비엔나 커피가 유명하다. 그 거리 가운데, 노란색으로 치장된 건물이 또 모차르트의 생가다.

골목에 녹아든 모차르트의 흔적들


‘잘츠부르크=모차르트’의 공식은 도심 곳곳에서 묻어난다. 구시가 전역이 모차르트를 상징하는 것들로 분주하게 채워져 있다. 모차르트의 광장과 동상 외에도 박물관이 별도로 세워져 있으며 모차르트 초콜릿, 모차르트 향수 등도 팔리고 있다. 아인슈타인은 “죽음이란 더 이상 모차르트의 음악을 들을 수 없는 것을 의미한다”며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1890년 처음 만들어진 모차르트 쿠겔른(Mozart Kugeln) 초콜릿은 100년의 역사를 넘어서 잘츠부르크의 명물이 됐다. 겉포장에 모차르트의 얼굴이 새겨져 있는데 지나친 마케팅 때문에 위대한 음악가의 얼굴이 초콜릿이나 알코올 제품, 화장품에까지 인쇄돼 팔리고 있는 건 다소 씁쓸하기도 하다.

잘츠부르크 거리에서는 여느 도시들처럼 거리의 악사나 미술가들이 서성댄다. 하지만 음악도시의 명성답게 이곳에서 연주를 하는 악사들은 철저하게 힘겨운 오디션을 거쳐 통과한 수준급 실력자들이다. 매년 여름, 모차르트를 기리기 위해 열리는 잘츠부르크 음악제는 유명 음악가들이 대거 참가하는 세계적인 음악제로 명성이 높다. 음악제가 열릴 때면 도시는 선율에 취해 화려하게 흥청거린다. 거리에서 꿈틀대는 숨결과 감동은 우뚝 솟은 호헨잘츠부르크 성에서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첫 장면을 장식했던 철옹성은 야경으로 유명하며 파손되지 않은 중부유럽의 성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호헨잘츠부르크 성은 철옹성처럼 굳건한 외관을 지녔다.

한가롭게 잘츠부르크 도심을 오가는 여행자들.

해질 무렵이면 게트라이데 거리와 호헨잘츠부르크 성으로 이어지는 야경을 감상하기 위해 잘차흐 강변과 다리 위는 늘 북적거린다. 강변에 서면 구시가를 담아낸 물결은 오선지의 은은한 선율과 뒤섞여 몽환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가는 길
항공으로는 오스트리아 에 도착한 뒤 잘츠부르크로 이동하는 게 일반적이다. 열차 여행 중이라면 독일 뮌헨, 스위스 취리히에서 들어갈 수 있으며 독일 뮌헨에서 이동하는게 가장 가깝다. 2시간 소요. 잘츠부르크 관광카드(Salzburg Card)를 구입하면 시내의 모든 교통수단과 관광지를 추가 요금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미라벨 정원 앞에서 ‘사운드 오브 뮤직 투어’를 신청하면 영화 촬영지 등을 두루 둘러볼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