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코쿠 가가와현의 나오시마는 '예술의 섬'이다. 좁고 오래된 섬마을에 들어서면 한 편의 작품과 조우하게 된다. 빛바랜 집들은 예술가들에 의해 현대작품으로 재탄생했고, 바다를 캔버스 삼아 건축미가 도드라진 미술관들은 들어서 있다.

나오시마는 한때 구리 제련소가 있던 세토내해의 투박한 섬이었다. 90년대까지만 해도 외면받았던 낯선 섬에 예술인들의 손길이 닿으면서 변신은 시작된다. 1989년부터 시작된 재생 프로젝트는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다. 외딴 섬마을은 최근 10여 년 사이 한해 수십 만의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가가와현의 새로운 명물이 됐다.

가가와현 다카마츠항을 벗어나 섬으로 향하는 풍경부터가 일단 생경하다. 여객선 위에는 가로등과 벤치가 놓여 있고, 젊은 청춘들이 삼삼오오 달뜬 얼굴로 서성거린다.

나오시마 미야노무라 포구의 노을

예술작품으로 변신한 외딴 섬마을

나오시마 미야노무라 포구에 닿으면 예술의 섬의 흔적은 도드라진다. 사진 속에서 봤던 야요이 구사마의 붉은 ‘호박’이 탐스럽게 해변에 놓여 있다. 포구 앞 목욕탕 역시 실제 공중목욕탕을 개조해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다시 꾸며졌다. 일본 각지의 물품들이 벽을 채운 흥미로운 모습이다.

섬 반대편 혼무라 지구는 ‘이에 프로젝트’로 불리는 아트하우스 프로젝트를 통해 어촌에서 예술의 마을로 탈바꿈한 곳이다. 100년 넘은 오래된 빈 집과 염전창고에도 현대미술의 숨결이 녹아들었다. 작품들에는 예술가의 손길뿐 마을 주민들이 직접 참여한 흔적이 묻어난다.

신사를 개조한 ‘미나미데라’는 그중 단연 돋보이는 공간이다. ‘빛의 작가’ 제임스 터넬의 솜씨가 발현된 작품으로 허름한 건물의 내부에 들어서면 빛과 여백이 만들어내는 아득한 세계를 몸소 체험할 수 있다.

혼무라 지구 곳곳은 삼나무를 태워 담장을 세운 갈색 골목길이 미로처럼 이어져 있다. 여행자들은 천천히 마을길을 거닐거나 자전거를 빌려 골목을 누비면서 그 안에 숨은 현대작품들을 만나게 된다. 작품에서 발견하는 숫자 하나, 공간 하나에도 섬마을의 자취와 예술을 엮으려는 노력은 스며 있다. 아기자기한 골목에는 담장 낮은 기념품 가게와 하룻밤 묵을 수 있는 민박집도 들어서 있다. 7개의 아트하우스는 티켓 한 장이면 두루 관람이 가능하다.

신사를 개조한 아트하우스. 내부 공간에서는 빛의 아득한 세계를 작품으로 만날 수 있다.

섬 초입의 목욕탕도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새롭게 채색됐다.

안도 다다오의 숨결이 깃든 건축물

혼무라 지구를 벗어나면 독특한 현대건축물을 조우하는 시간으로 이어진다. 건축가 안도 다다오는 베네세하우스와 지중미술관을 건립하며 섬에 현대예술의 이정표를 찍었다. 2000년대 중반 설립된 지중 미술관은 땅 속에 그 모습을 감추고 있다. 숨겨진 공간에서 모네, 월터 드 마리아, 제임스 터렐의 작품들은 빛과 어우러져 현란한 아름다움을 뽐낸다. 작품 하나하나를 위해 깐깐하게 설계된 미술관은 큰 잔영으로 기억에 새겨진다.

베네세 하우스는 고즈넉한 해변에 위치해 있다.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숙소, 미술관 등은 바다를 캔버스 삼아 이국적인 자취로 섬을 단장한다. 건물 안팎에는 앤디 워홀 등 현대미술 거장들의 작품들로 채워져 있다. 베네세 하우스에서는 하루 묵거나 작품들을 바라보며 그윽하게 식사를 즐길 수도 있다.

나오시마는 모토히로 가쓰유키 감독의 영화 ‘우동’의 배경이 되기도 한 섬이다. 가가와현은 나오시마 이전에 사누키 우동으로 오랫동안 명성을 떨쳐 왔다. 현의 중심도시인 다카마쓰를 중심으로 900여개의 우동집이 밀집해 있을 정도로 우동천국이다. 야간에만 영업을 하는 우동집도 있으며 맛집을 순회하는 우동투어 전문택시도 다닐 정도다. 나오시마에서는 이렇듯 예술도 음미하고 별미도 맛보는 색다른 여행이 평화롭게 이어진다.

가는 길
인천공항에서 다카마쓰까지 직항편이 운항중이다. 나오시마로 가는 배편은 다카마쓰 선포트 지역에서 수시로 출발한다. 항구가 JR역과 도보로 연결돼 있어 이동이 편리하다. 나오시마에서는 순환버스를 타거나 자전거를 빌릴 수 있다. 나오시마의 혼무라 지역에서 민박을 하며 하룻밤 묵는 것도 독특한 체험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