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칸 반도 서쪽에 자리 잡은 작은 나라 크로아티아는 우리에게 축구를 제외하면 크게 알려지지 않은 국가이다. 우리에게 친숙하지 않은 이 작은 나라가 유럽 사람들 사이에서는 꼭 한 번 방문하고 싶은 휴양지로 꼽힌다는 사실은 놀랍기만 하다. 플리트비체 호수 국립공원이나 달마티아 해변에 자리한 두브로브니크는 스티브 잡스나 빌 게이츠 등 세계의 부호들이 즐겨 찾는 휴양지로 알려져 있다.

옐라치치 광장부터 대부분의 문화재가 들어선 올드타운에는 자동차가 다닐 수 없다. 트램만이 들어올 수 있어 꽤나 한산해 보인다.

여행자들의 기착지 자그레브

한때 유럽의 화약고로 불렸던 발칸의 6형제 가운데 하나인 크로아티아의 수도 자그레브는 중부유럽 교통의 요지로써 동과 서를 향하는 여행자의 기착지로 이름을 알렸다. 그렇기에 자그레브는 동서양의 가교다. 러시아를 횡단해 런던까지 이어지는 오리엔탈 익스프레스가 자그레브를 통과하며 이스탄불과 베오그라드, (비엔나)과 서유럽이 연결되어 있다.

시내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도나우강(다뉴브강) 지류인 사바강과 도심을 감싼 메드베드니카 산은 흡사 서울을 떠올리게 한다. 지난 1991년 유고슬라비아 연방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하고 겪게 된 처절한 전쟁의 참화 속에서도 옛 문화재와 아름다운 자연을 지켜냈다는 점도 비슷하다.

자그레브 역사의 흔적은 도시 곳곳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데 특히 그라덱(Gradec)과 캅톨(Kaptol)이라고 부르는 두 개의 언덕에 집중돼 있다. 이 도시는 크게 3부분으로 나눠진다. 중세도시의 품격 있는 건축물이 가득한 올드타운과 크로아티아 경제 중심지임을 실감할 수 있는 상업지구 로워타운, 그리고 고층건물이 늘어선 신도시 신 자그레브까지. 오랜 역사를 지닌 도시라면 으레 그렇듯 구획 별로 정리된 시간의 흔적들이 마치 문신처럼 도시에 새겨져 있다.

평화롭지만 지루하지 않은 도심여행

자그레브 도시 여행은 자그레브 중앙역 광장에서 시작한다. 역 광장에 늠름히 서있는 크로아티아 국부 토미슬라브 왕의 동상을 지나쳐 자그레브에서 가장 번화한 반 요셉 옐라치치 광장에 이르는 길이 자그레브 관광의 핵심 루트다. 스토로마이어, 즈린스키 등의 예닐곱 개 공원이 이어지는 이 코스는 말발굽과 같다고 해서 ‘레누치의 푸른 말발굽’으로 불린다. 레누치는 18세기 자그레브를 설계한 도시설계가로서 영화에나 나올법한 별칭을 얻게 되었다. 이 코스는 평일 저녁이나 주말이면 작은 콘서트가 곳곳에서 열리고 거대한 수목들 사이로 쏟아져 내리는 햇살은 자그레브 시민들의 휴식처로 사용될 만큼 상쾌하고 평화롭다.

자그레브 중앙역 앞 토미슬라브 광장(Trg Kalja Tomislava). 크로아티아 국부 토미슬라브 동상과 박물관이 공원과 함께 잘 조성되어 있다.

자그레브 시민들의 심장 반 옐라치치(Ban Josip jelacic)광장. 자그레브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이다.

자그레브의 심장 옐라치치 광장. 많은 자그레브 시민들의 약속 장소로 이용되고 그렇기에 가장 많은 자그레브 시민들을 볼 수 있는 장소이다. 1848년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침입을 물리치는데 혁혁한 전과를 세운 옐라치치 장군을 기념하기 위해 세워진 광장이다. 이 광장부터는 자동차가 다닐 수 없다. 트램만이 들어올 수 있는데 자그레브에서 가장 복잡하고 번화한 지역이다.

옐라치치 광장에서 오른쪽 언덕으로 올라가면 자그레브에서 가장 유명한 상징물 자그레브 대성당(Zagreb’s Cathedrale)을 볼 수 있다. 두 개의 뾰족한 첨탑이 하늘을 지르는 이 거대한 건축물은 ‘성 스테판 성당’이라고도 불린다.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있는 대성당과 이름이 똑같은 이 성당은 100m가 넘는 2개의 첨탑이 인상적이다. 성당 앞에는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서있는 황금빛 ‘성모 마리아’가 감탄을 자아낸다. 햇빛을 그대로 반사해 반짝이는 마리아상은 옅은 미소를 짓고 있어 보는 이를 온기로 감싸준다. 성당 내부는 르네상스 시대에 만들어지는 의자와 대리석 제단, 바로크풍의 설교단, 13세기 프레스코화 등으로 채워져 시간에 녹슬지 않은 인류의 찬란한 문화유산들이 관광객을 압도한다.

성당을 나와 곧 발길에 닿는 돌락 시장은 인간미가 물씬 풍기는 곳이다. 재래시장 특유의 활기가 넘쳐흐르는 이곳에 이르자 이내 아드리아해(Adriatic Sea)를 내리쬐는 햇살을 머금고 자란 향긋한 과일 향기가 후각을 자극한다. 이외에도 자그레브 중심가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로트르슈차크 탑(Lotrscak Tower) 탑이나 타일로 지붕을 엮어 크로아티아 국기를 떠오르게 하는 성 마르크성당 (St. Mark Church)은 구시가지에서 빼놓을 수 없는 대표적인 관광명소이다.

자그레브 여행의 묘미는 걷는데 있다. 시가지가 그리 크기 않기 때문이기도 하고 유명한 건축물들이 구시가지에 밀집해 있는 이유가 크다. 산책하듯 걸으며 때로 푸른색 트램을 타고 자그레브 시민들의 삶 곳곳을 누비는 데 하루의 시간이면 충분하다. 볼거리가 없기 때문이라는 오판은 금물이다.

돌락 마켓은 주로 신선한 야채와 과일, 치즈 등을 파는 먹거리 시장이다. 햇빛을 가려주는 파라솔이 자그레브 일반 가옥들의 붉은 지붕을 닮았다.

로드 슈차크 탑으로 올라가는 전차길. 자그레브 시내 최초의 공공교통기관으로 특이하게 경사로를 따라 움직인다.

역사 속에 녹아 있는 문화의 향기

하루 동안 자그레브를 순회했다면 이제는 보다 세밀하게 크로아티아 문화를 감상할 시간이다. 자그레브에는 다양한 박물관과 미술관, 공연장이 가득하다. 저마다의 특징과 분위기로 역사 속 크로아티아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다.

자그레브 중심가에서 서쪽에 위치한 미마라(Mimara)박물관은 유럽에서도 손꼽히는 현대미술 전시관이다. 1987년 문을 연 이 박물관에는 유럽뿐 아니라 쉽게 접하기 힘든 동유럽, 중동의 작품들도 꽤 많이 소장하고 있다. 사실 박물관 내부에 소장된 작품도 작품이지만 그 모든 것을 감싸고 있는 미마라 박물관의 외형은 하나의 커다란 예술품 그 자체다. 3,700여점의 작품을 기증한 '안테 토피치 미마라'의 이름을 딴 이 박물관에서는 고흐와 렘브란트를 비롯한 유명 화가들의 회화 작품, 다양한 종류의 조각품, 유리공예품 등을 감상할 수 있다.

자그레브를 하루 만에 모든 관광을 끝냈다면 그 말은 진실일 수도 거짓일 수도 있다. 일목요연하게 정돈된 문화재와 자연 그 자체가 자그레브 방문자에게 나침반이자 축소된 지도이고, 교통수단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안에 담긴 자그레브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고 가슴 깊은 감동을 알고 싶다면 여행자는 더 많은 시간을 자그레브와 공유해야 할 것이다.

가는 길
전세기를 제외하면 인천국제공항에서 크로아티아로 바로 가는 직항 편은 없다. 일단 유럽의 주요 도시로 이동한 후 그곳에서 크로아티아로 이동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만일 대한항공을 이용한다면 인천~빈 직항 편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비행시간은 약 12시간. 두브로브니크까지 비행기로 약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