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으로 부딪혀 이루는 느린 성취를 즐기는 사람들의 천국. 단거리에서 장거리까지, 어린이도 걸을 수 있는 길부터 전문 산악인을 위한 길까지 수십 개의 하이킹 코스가 펼쳐지는 알피니즘의 발상지 샤모니.

자연을 사랑하는 이들의 휴식처

1924년 제1회 동계올림픽을 개최한 도시 샤모니(Chamonix Mont-Blanc)는 몽블랑의 발치에 자리 잡고 있다. 알피니즘의 발상지이자 몽블랑 등반기지인 샤모니 계곡은 꼴데 발마(Col de Balme)에서 꼴데 보자(Col de Voza)까지 장장 23km에 걸쳐 길게 누워 있다. 해발고도 1,035m로 드넓은 초원과 깊은 숲, 맑은 계곡과 높은 설산을 품은 마을이다. 발밑으로는 눈 녹은 강물이 경쾌하게 흘러가고, 고개를 들면 거대한 설산들이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자연을 사랑하는 이들의 휴식처인 샤모니는 어른과 아이, 여성과 남성, 전문가와 아마추어를 두루 만족시키는 다양한 길을 품고 있다.

샤모니의 ‘분위기 파악’을 위해 제일 먼저 찾아가는 곳은 가장 유명해서 가장 붐비는 에귀디미디(Auguille Du midi). 프랑스와 이탈리아의 국경에 우뚝 솟아 있는 거대한 바위산 몽블랑(4,810m)을 지척에서 볼 수 있는 곳이다. 해발고도 3,842m로 유럽에서 가장 높은 전망대에 내리면 건너편으로 개미처럼 열을 지어 몽블랑으로 향하는 산꾼들이 보인다. 온통 눈으로 덮인 산이 튕겨내는 햇살 아래서 지칠 때까지 몽블랑과 눈을 맞추자. 내려오는 길에는 케이블카를 갈아타는 플랑드에귀(Plan de L'Aiguille 2317m) 정거장에서 내려 걷는다. 멀리 샤모니 계곡이 내려다보이고, 어디선가 쪼르릉 쪼르릉 맑은 새소리가 들려오는 호젓한 숲길이다. 휘파람이라도 불며 소풍 나온 듯 가볍게 걷다 보면 회색빛 메르 빙하(Mer de Glace)가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다가온다. 천천히 세 시간 남짓 걸으면 몽탕베르(Montenvers, 1,913m)역. 이곳에서 톱니바퀴열차를 타고 샤모니 마을로 돌아오자.

몽블랑을 오르기 위해 산행중인 등산객들

몽블랑과 알프스 산맥이 빚어내는 장관

다음날은 버스를 타고 꼴드 몽트(Coldes Montes)로 이동, 락 블랑(Lac Blanc, 2,352m)으로 향하자. 버스의 종점에 내려 도로 건너편의 좁은 샛길로 들어선다. 초반부터 오르막이 기다리고 있다. 거센 바람과 함께 안개가 몰려와 시야를 가려도 안개 사이로 언듯 언듯 드러나는 큰 산의 이마가 반갑다. 발밑으로는 구름의 바다, 눈앞으로는 쏟아질 듯 가까이 다가선 빙하와 설산들. 능선을 걸어 맑고 작은 호수를 지나 두 시간 반 만에 2,352m의 락 블랑에 도착한다. 그리 크지 않은 호수지만 이곳에 비치는 설산들의 그림자는 압권이다. 산장 뒤편의 호숫가의 볕 바른 곳에서 점심을 즐기자. 잣나무숲 사이 좁은 샛길을 지나 찰라농(Charlanon)을 거쳐 1,999m의 플랑프라(Planpraz)까지 걸으면 다섯 시간 남짓의 트레킹이 끝난다. 다음날 플랑프라로 돌아와 멈춘 지점에서부터 다시 걷는다. 브레방(Brevent 2,525m)으로 향하는 길이다. 두어 번만 엎어지면 코가 닿을 듯 가깝게 느껴지는 산꼭대기 케이블카 정거장을 향해 헐떡거리며 올라가는 지그재그 오르막. 마침내 가파른 오르막이 끝나면 몽블랑과 알프스 산맥이 빚어내는 장관이 펼쳐진다. 전망 좋기로 유명한 브레방 전망대에서 잠시 숨을 고르자. 이제 능선을 따라 내려가는 길이다. 오른쪽으로는 블랑 호수가 내려다보인다. 벨라찻(Bel Lachat 2,515m)을 지나면 초원을 가로지르는 길이다. 노랗게 마른 채 웃자란 풀들 사이로 아직 푸른 기운이 성성한 초원. 배낭을 내려놓고 드러누워 양팔을 벌려 하늘을 가득 안아보자. 바람과 마른 풀 향기, 따가운 햇살 아래 한 잠자고 나면 천 년의 세월이 흘러갈 것만 같다. 초원의 끝에서 시작되는 내리막길로 접어들어 전나무숲을 지나 르 우슈(Les Houches) 마을로 내려서면 어느새 어둠이 내린다.

산행을 마친 후 단잠에 빠진 등산객

아슬아슬한 능선 위를 걸어가는 등산객들

오후의 햇살에 하얗게 빛나는 몽블랑을 바라보다

탄력받은 다리를 시험하며 난이도를 높이고 싶다면 몽블랑 초등정 루트를 따라 걷는 길이 기다리고 있다. 오늘날 몽블랑을 오르는 산꾼들은 케이블카를 타고 행로를 단축시키기 때문에 호젓하게 걸을 수 있는 길이다. 케이블카를 타고 보송 정거장(Les Bossons)에 내리자. 보송 빙하 산장에서 샌드위치를 사 들고 오르막을 오른다. 계속되는 숲을 지나 정오 무렵 피라미드 산장(1,895m)에 도착해 시원한 주스 한 잔을 마시며 땀을 식힌다. 햇살은 뜨겁고 길은 끝없는 오르막. 만년설 빙하로 만든 팥빙수 한 그릇을 꿈꾸며 오르는 길. 그만 내려갈까 싶은 유혹을 참으며 라 종크숑(La Jonction, 2,589m)까지 간다. 온갖 생각으로 어지럽던 머릿속이 눈앞의 절벽 외길 덕분에 하얗게 비워진다. 가파른 절벽을 지그재그로 치고 올라가면 다시 바위투성이 오르막이 기다리고 있다. 길을 잃을 만하면 베이지색 페인트로 동그라미가 그려진 바위들이 하나씩 나타난다. 잠시 후 몽블랑을 초등정한 발마와 파까드가 비박한 거대한 바위를 지난다. 마침내 오르막 행군 다섯 시간 만에 라 종크숑에 도착한다. 2,589m의 이곳에서 몽블랑까지는 겨우 4km. 은빛 성벽이 몽블랑을 호위하듯 감싸고 있다. 가끔씩 빙하 무너지는 소리만이 들려올 뿐 침묵에 쌓인 빙벽의 성. 기우는 오후의 햇살에 하얗게 빛나는 몽블랑을 바라보다 돌아선다.

알프스 산군을 바라보며 휴식 중인 가족들

발마와 소쉬르의 동상이 몽블랑을 가리키며 서 있는 샤모니 마을

하루 종일 설산을 마주 보며 걷다가 내려와 해질 무렵이면 샤모니의 작은 호수를 찾아가자. 호수는 기우는 햇살에 붉게 물든 산들을 투명하게 담아낸다. 키 큰 전나무 아래서 음악을 듣거나 엽서를 쓴다. 호숫가를 걸으며 시시각각 붉어지는 산들을 바라보고 있자면 세상에 바랄 것이 아무것도 없다. 그런 저녁이면 불쑥 다가오는 외로움도 달콤하기만 하다.

카페에서 식사 중인 등산객들

코스 소개
샤모니 주변으로는 수십 개의 트레일이 거미줄처럼 펼쳐진다. 코스를 소개하는 게 의미가 없을 정도로 저마다 환상적인 풍경을 품고 있다. 게다가 이정표 또한 잘 되어 있어서 큰 지도 한 장 들고 대략의 목표지점만 정하면 문제없이 트레킹을 할 수 있다.


몽블랑 초등정 루트의 일부를 따라가는 ‘발머와 파까드의 길’은 7-8시간이 소요된다. 급한 오르막이 계속 이어지는 조금 어려운 코스다. 케이블카를 타고 보송 빙하 산장에 내려 이곳에서 피라밋 산장을 지나 외줄기 절벽길과 가파른 바윗고개를 넘으면 몽블랑이 눈앞에 가득 차는 라 종크숑. 이곳에서 반환점을 돌아 내려온다.

찾아가는 길
샤모니까지 바로 가는 항공편은 없다. 보통 스위스의 제네바나 프랑스의 리옹에 내려 그곳에서 버스나 기차로 이동한다. 제네바 시내에서 버스로 한 시간 반이면 샤모니에 도착한다.

여행하기 좋은 때
샤모니에 가장 많은 관광객이 밀려드는 때는 7월과 8월이다. 물론 트레킹을 하기에 날씨도 가장 좋은 시기이기도 하다. 당연히 인기 있는 트레일은 엄청나게 붐비므로 가급적 이 시기를 피하자. 6월과 9월이 비교적 좋은 날씨 속에 호젓한 트레킹을 할 수 있는 시기.

여행 Tip
많은 여행자들이 샤모니를 당일치기로 방문한다. 샤모니는 느긋하게 짐을 풀어놓고 트레킹을 즐기기에 더없이 좋은 곳이다. 며칠간 머물며 이곳저곳 내키는 대로 걷고, 소요하며 보내보자. 케이블카를 타고 구간 일부를 이동할 경우 케이블카 운행시간을 미리 확인하자. 운행시간이 계절에 따라 달라지므로 마지막 케이블카 운행 시간을 꼭 확인하고 트레킹을 시작하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