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가 오른 최초의 8천 미터 안나푸르나의 이마를 마주하며 걸어가는 멀고 깊은 산의 길. ‘꽃 피는 시절에 만나 꽃 지는 시절에 헤어진’ 오랜 이름까지 고스란히 다 불러내고 마는 그리움의 길. 단순하고 소박한 삶을 꿈꾸며 느리게 걸어가는 길.

가장 경이롭고 장엄한 풍경들

가슴에 산을 품은 사람들에게 네팔은 낙원이다. 지구라는 별에서 가장 경이롭고 장엄한 풍경을 선물하는 히말라야를 품고 있기 때문이다. 네팔의 수많은 트레킹 코스 중에서도 안나푸르나 산군을 따라 원을 그리며 도는 ‘안나푸르나 어라운드’는 트레킹의 여신으로 꼽힌다. 안나푸르나 산군의 최고봉인 안나푸르나는 그 높이가 8,091m로 지구에서 열 번째로 높은 산이다. 주변으로는 안나푸르나 2봉(7,937m), 3봉(7,555m), 4봉(7,525m), 안나푸르나 사우스(7,273m), 강가푸르나(7,454m), 닐기리(7,061m), 마차푸차레(6,997m) 등 아름다운 7천 미터급 봉우리들을 거느리고 있다. ‘풍요의 여신’이라는 그 이름이 뜻하는 대로 안나푸르나로 가는 길은 풍성하다. 나무와 꽃과 숲, 사람의 마을, 만년설이 쌓인 설산과 빙하가 가득하다. 전기가 들어와 밤늦게까지 책을 읽을 수도 있고, 뜨거운 물에 몸을 씻을 수도 있다. 한 마디로 최소한의 경비로, 최대한의 편리를 보장받으며, 최상의 풍경을 접할 수 있는 최고의 트레킹 코스다.

다른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다울라기리의 장엄한 일출.

손에 잡힐 듯한 강가푸르나 빙하

트레킹의 시작점은 해발고도 820m의 베시사하르(Besisahar). 구룽족의 마을로 ‘구르카’로 불리는 네팔 용병들의 다수가 구룽족 출신이다. 저지대의 계단식 밭과 계곡을 따라 이어지는 숲을 통과하는 사이 참제(Chamje), 바가르샤합(Bagarchhap 2,160m), 차메(Chame 2,710m), 피상(Pisang 3,240m)등의 마을을 지나면 마낭(3,570m)이다. 강가푸르나 빙하가 손에 잡힐 듯 다가서는 마을로 대부분의 트레커들은 고도적응을 위해 이곳에서 이틀간 머문다. 오랫동안 무역으로 번성해온 마낭은 등산 장비점에서 인터넷 카페까지 트레커들이 필요로 할 만한 모든 것을 갖추고 있다. 식물의 생장한계선을 넘어선 렛다르(Letdar 4,250m)를 지나면 4,420m의 쏘롱 페디(Thorung Phedi). 페디는 ‘언덕의 발치’라는 뜻. 이름처럼 쏘롱 페디는 해발고도 5,416m의 고개 쏘롱 라(Thorung La)의 발치에 엎드린 마을이다.

브르야가(Brvag)해발 3,500m 고지대에 위치하고 있는 티베탄 절

쏘롱 라를 오르는 일은 육체적, 정신적 한계에 대한 도전이다.

길은 험하고, 험한 만큼 아름답다

쏘롱 라를 오르는 일은 육체적, 정신적 한계에 대한 도전이다. 길은 험하고, 험한 만큼 아름답다. 가쁜 숨을 내쉬며 주위를 둘러보면 푸른 하늘과 눈 덮인 산뿐이다. 기도 깃발이 휘날리는 쏘롱 라 고개의 정상에 서면 그 모든 고생을 보상해주듯 안나푸르나의 산군이 압도적으로 펼쳐진다. 숨을 고르며 히말라야의 연봉들을 감상했다면 이제 3,800m의 묵티나트(Muktinath)까지 1,600m를 내려가야 하는 일이 남아있다. 묵티나트로 들어서면 풍경은 다시 변한다. 설산과 자갈 덮인 사막 같은 불모의 땅 옆으로 보리가 자라는 푸른 논과 마을이 이어진다. 묵티나트에서 잘콧(Jharkot)을 거쳐 카그베니(Kagbeni)로 이어지는 길은 사막과 같이 황량한 풍경이다. 가파른 바위 절벽길을 통과해 에클라이바티(Eklai Bhatti) 마을을 지나면 자갈길이다. 절벽에서는 자갈이 굴러 떨어지고, 온몸을 날릴 듯 불어오는 강풍이 코와 눈, 입속으로 모래를 밀어 넣는다.

모래 강풍 속을 통과하고 나면 좀솜(2,713m). 비행장까지 갖추고 있는 좀솜은 이 지역의 중심지다. 안나푸르나 구간에서 가장 예쁜 마을로 꼽히는 마르파(Marpa 2,680m)와 툭체(Tukuche 2,590m)는 사과로 유명하다. 긴장을 푼 트레커들이 애플 와인을 마시며 오랜만에 음주를 즐기느라 시끌벅적하다. 좀솜에서 마르파와 툭체를 거쳐 칼로파니(Kalopani)까지 이어지는 칼리 간다키(Kali Gandaki) 강의 협곡은 동쪽으로 안나푸르나 연봉들과 접하고 서쪽으로 다울라기리(8,172m)에 접해 형성된 세계에서 가장 깊은 협곡이다. 바람을 피하기 위해 만든 터널과 좁은 골목이 인상적인 라르중(Larjung 2,570m)과 가사(Ghasa 2,120m)를 지나면 따또파니(Tatopani 1,190m).

묵티나트로 들어서면 불모의 땅 옆으로 보리가 자라는 푸른 논과 마을이 이어진다.

피상에서 브르야가로 가는 길에서 볼 수 있는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

그리워하게 될 히말라야

‘따또파니’는 네팔어로 ‘뜨거운 물’이라는 뜻이다. 이름처럼, 강변에는 뜨거운 온천이 솟아난다. 해발 고도 천 미터가 넘는 곳에 자리 잡은 노천탕이다. 탕 속에 몸을 담그고 눈을 들면 파란 하늘 끝자락에 게으른 흰구름이 어슬렁거린다. 탕 안의 바위에 책을 올려놓고 소설을 읽는다. 책 읽기가 지겨워지면 신선한 오렌지주스나 피자를 배달시킬 수도 있다. 따또파니에서 다시 1,500m를 오르면 고라파니(Ghorapani 2,750m). 이곳에서 한 시간 거리인 푼힐(Poon Hill 3,210m)은 히말라야가 선사하는 최고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으로 꼽힌다. 안나푸르나 연봉들과 다울라기리, 닐기리, 마차푸차레가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다울라기리의 일출과 안나푸르나의 일몰은 말이나 글로는 표현할 수 없는 경이로움이다. 푼힐에서 히말라야의 정기를 듬뿍 받았다면 이제는 산을 내려오는 일만 남았다. 도시로 돌아가는 버스를 탈 수 있는 나야풀(Naya Pul)에 도착하면 곧 깨닫게 된다. 히말라야에서 보낸 날들을 오래도록 그리워하게 되리라는 것을.

혹시라도 남몰래 품은 이름 하나가 있다면 히말라야에는 오지 말기를. 아름다운 것들 앞에서 더 간절해지는 이름이라면 히말라야는 끝끝내 피하기를. 바다의 물결이 달을 살찌우듯 안나푸르나는 당신의 그리움을 키우고 또 키워 마침내 울게 만들지도 모르니까.

고된 트레킹 중 산에 둘러싸여 휴식을 취하는 일은 세상 어디서도 누릴 수 없는 호사다.

코스 소개
안나푸르나 산군의 외곽을 반시계 방향으로 도는 250여 킬로미터의 코스로 네팔에서 가장 인기 있는 트레킹 코스다. ‘안나푸르나 어라운드’ 혹은 ‘안나푸르나 라운딩’으로 불린다. 1977년에 외국인 여행자들에게 개방된 이후 빼어난 자연환경과 문화적 다양성을 갖춘 최고의 트레킹 코스로 꼽혀왔다. 아열대, 온대, 한대를 지나는 동안 다양한 부족들의 삶을 가까이서 들여다볼 수 있으며, 장엄한 북부 히말라야의 풍경과 건조하고 황량한 사막의 풍경까지 즐길 수 있다. 곳곳에 숙박시절과 식당이 있어 비교적 가벼운 장비로 편하게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까지 따라온다. 피상, 브라가, 마낭, 카크베니, 마르파, 좀솜 같은 어여쁜 마을, 황량한 아름다움의 묵티나트, 체력의 시험장 쏘롱라 등 다양한 매력으로 가득한 코스다. 안나푸르나 산군은 히말라야 중부에 줄지어선 고봉으로 길이가 55킬로미터에 달한다. 보통 보름이 소요되는 이 구간의 최대 난코스는 5,416m의 쏘롱 라를 넘는 구간이다.

찾아가는 법
한국에서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까지 비행기로 이동한 후 버스로 둠레(Dumre)까지 간다. 그곳에서 버스를 갈아타고 베시사하르까지 간다. 총 8-9시간 소요. 포카라에서 출발한다면 베시사하르까지 버스로 6시간이 걸린다.

여행하기 좋은 때
트레킹하기 좋은 시기는 9월 중순부터 11월까지, 4월부터 5월 중순까지다. 그 중에서도 우기가 끝나 설산이 가장 가깝고 선명하게 드러나는 10월과 11월이 최적기다. 대신 전 세계에서 몰려든 트레커들로 몹시 붐빈다. 12월 말부터 3월 말까지는 쏘롱라의 통행이 눈 때문에 막혀 전 구간 완주는 불가능하다. 6월부터 9월은 우기.

여행팁
대부분의 트레커들이 베시사하르에서 트레킹을 시작해 반시계방향으로 일주하는 이유는 쏘롱라 때문이다. 서쪽 사면의 경사가 심해 서쪽에서 동쪽으로는 하루에 넘기가 힘들어 보통 동쪽에서 서쪽으로 넘어간다. 어느 계절에 트레킹을 하든 두꺼운 오리털 침낭과 동계용 등산 장비의 준비는 필수다. 고도가 높아질수록 추위가 심해지므로 반드시 장비를 꼼꼼히 챙겨야 한다. 해발고도 3,000m를 전후해서는 고산병에 걸릴 수 있으므로 최대한 천천히 걷고, 고산병이 심해지면 하산을 서둘러야 한다. 보통 15일 정도가 소요되지만 날씨가 급변하면 발이 묶일 수 있으므로 시간을 넉넉히 잡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