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열치열 구마모토 여행

일본 구마모토현의 화산에서 흘러내린 용암으로 형성된 다카치호 협곡. 잔잔한 강물과 원시림, 폭포가 어우러진 절경을 보다 보면 더위는 싹 잊게 될 것이다.
일본 구마모토현의 화산에서 흘러내린 용암으로 형성된 다카치호 협곡. 잔잔한 강물과 원시림, 폭포가 어우러진 절경을 보다 보면 더위는 싹 잊게 될 것이다. / 코레일관광개발 제공
휴가철 행선지를 고를 때 필요한 게 있다. 역(逆)발상. 여름휴가라고 해서 탁 트인 해변이나 계곡만 염두에 둘 필요는 없다. 똑같이 생각하는 사람들에 치여 고생만 하다가 돌아올 가능성이 크다. 여름휴가라고 화산(火山)을 구경하고 온천물에 몸 담그지 말란 법 없다. 이열치열(以熱治熱) 휴가에 눈 돌려 볼 때다.

코레일관광개발에서 내놓은 2박3일 일정의 일본 여행 상품은 '불의 나라'라고 불리는 구마모토와 일본의 대표적 온천 휴양지인 유후인과 벳푸를 돌아보는 코스다. 이열치열이 부담스러운 사람을 위해 남국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일본의 대표적 휴양지 미야자키까지 포함하고 있다. 규슈 남단에 있는 미야자키는 산과 바다를 아우르는 지형에 1년 내내 맑고 온화한 기후를 자랑한다. 트레킹부터 해양 스포츠까지 입맛대로 레저 활동을 즐길 수 있다는 뜻이다. 낮에는 워터파크에서 물놀이를 즐긴 뒤 호리키리 고개→도깨비 빨래판 바위→우도신궁으로 이어지는 관광이 추천 코스다. 특히 우도신궁은 절벽 위에 세워진 신사로, 태평양이 저무는 해를 집어삼키는 석양의 절경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구마모토에는 세계 최대의 칼데라 화산인 아소 화산이 있다. 이 산의 분화구에서는 1년 내내 수증기가 올라온다. 산 중턱 곳곳에 솟아난 기생화산과 드문드문 펼쳐진 초지 사이를 거니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다. 아소산에서 흘러내린 용암으로 형성된 다카치호 협곡은 원시림과 폭포가 어우러진 곳이다. 화산 구경으로 땀에 젖은 몸을 이곳의 바람에 말리면 신선놀음이 따로 없단 생각이 절로 든다.

다음 차례는 온천이다. 유후인과 벳푸는 '온천 왕국' 일본에서도 손꼽히는 온천 휴양지다. 특히 벳푸에는 이름만 들어도 더워지는 '지옥 온천 순례'가 인기다. 지하 250~300m 깊이에서 솟아나는 100도 전후의 열탕이 분출되는 모습이 지옥을 연상시킨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잿빛 진흙이 끓어오르는 모습이 삭발한 스님 머리를 연상케 하는 '도깨비 대머리' 지옥 등 총 8종류의 온천이 있어 그야말로 온천 '순례'를 즐길 수 있다. 한적한 온천 마을인 유후인에는 '이웃집 토토로'로 유명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작품의 캐릭터 상품을 파는 가게, 전국 크로켓 대회에서 상을 받았다는 크로켓 전문점 등 온천 외에 볼거리도 많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