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홋카이도

일본 훗카이도 아사히카와시(市)에 있는 아사히카와 다리. / 일본정부관광국 제공
일본 훗카이도 아사히카와시(市)에 있는 아사히카와 다리. / 일본정부관광국 제공

일본 홋카이도(北海道)는 겨울을 겨울답게 즐길 수 있는 여행지다. 특히 삿포로에 이어 홋카이도 제2의 도시인 아사히카와(旭川)가 그렇다. 눈이 펑펑 내리다 못해 도시 전체가 파묻히다시피 한다. 하지만 습도가 낮아 질척하지 않고, 하얗고 뽀송뽀송 쾌적하다. 게다가 일본답게 차도(車道)와 인도(人道)는 깨끗하게 치워져 있어 돌아다니는 데 불편이 없다.

훗카이도
아사히카와의 대표적 관광지는 후라노(富良野)·비에이(美瑛)와 소운쿄(層雲峽), 아사히야마(旭山)동물원, 홋카이도 전통미술공예촌, 오토코야마 주조자료관 등이다. 후라노와 비에이는 라벤더와 다양한 꽃이 서로 다른 색으로 무지개처럼 줄지어 언덕을 따라 끝도 없이 늘어선 꽃밭이 장관이나, 아쉽게도 겨울에는 볼 수 없다. '홋카이도의 지붕'이라 불리는 다이세츠산(山) 국립공원 중심에 있는 소운쿄는 높이 100m의 단애절벽이 이어지는 대협곡이다. 병풍처럼 늘어선 절벽 곳곳 나무들이 수묵화 같다. 수량이 풍부한 온천으로도 유명하다.

아사히야마동물원은 어른들도 '동물원이 이렇게 재밌었나'란 생각이 들게 한다. 동물들의 생태를 꼼꼼히 파악, 동물들이 최대한 자연 속에서 행동하는 대로 지내는 모습을 관람할 수 있게 했다. 눈밭을 펭귄들이 뒤뚱뒤뚱 몰려다니고, 바다표범이 수조 사이로 난 투명 유리 통로를 신나게 헤엄치는 모습을 코앞에서 관람할 수 있다. 인간도 동물도 행복한 동물원이다.

전통미술공예촌은 홋카이도의 직물공예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이다. 홋카이도 자연을 테마로 만든 직물공예관, 천연염료로 만든 세계 각지 직물을 볼 수 있는 국제염직미술관, 얼음기둥이 있는 눈 미술관이 있다. 지하 음악당에서는 연주회도 열린다. 오토코야마 주조자료관은 일본 술의 제조 과정을 과거부터 현재까지 살펴볼 수 있다. 1층에서는 다양한 술을 시음해볼 수 있다.

홋카이도는 라멘이 맛있기로 일본에서도 유명하다. 아사히카와는 삿포로, 하코다테와 함께 '홋카이도 3대 라멘 도시'로 꼽힌다. 삿포로가 진하고 기름기 많은 미소(일본 된장) 라멘으로, 아사히카와는 해산물 라멘, 하코다테는 시오(소금) 라멘으로 이름났다. '라멘촌'은 아사히카와의 라멘 명가(名家) 8곳을 모아놓았다. 해산물 라멘이라는 기본적인 공통점은 있지만, 어떤 재료를 얼마나 넣고 어떻게 조리하느냐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 달라진다.

☞ 가는 법 인천에서 오는 3월 1일까지 아시아나 전세기가 매주 수·토요일 운항한다. 삿포로에서 JR열차를 타도 된다. 1시간20분 걸린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