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의 최대 휴양지 안탈리아는 매년 이스탄불보다 더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이다. 편안한 휴식과 짜릿한 모험을 동시에 경험할 수 있는 지상낙원이다. 연중 300일 이상 밝은 태양이 내리쬐는 이 지역은 일광욕이나 수영, 윈드서핑, 수상스키, 세일링, 등산, 동굴탐험 등의 활동이 가능하다. 송림이나 올리브 숲, 감귤, 야자수, 아보카도, 바나나 농장 사이에서 주요 역사 유적들을 찾는 재미도 큰 즐거움을 준다.

'안탈리아'는 기원전 2세기께에 세워진 유서 깊은 곳으로 고대에는 페르가뭄의 아타루스 2세의 이름을 따 아텔리아로 불렸다. 고대광장 칼레이치, 역사유적, 기념품, 박물관 그리고 아름다운 아타튀르크 공원과 카라알리 오굴루 공원, 수많은 선착장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여행객에게 아기자기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안탈리아는 부드러운 백사장과 암석 포구로 이뤄진 웅장한 지중해 해안과 높이 솟은 토로스 산맥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 안탈리아는 지중해 푸른 물결이 넘실대는 터키의 남부해안은 길이만 1600㎞에 이르며, 해안을 따라 둘러싸인 높은 성벽 또한 인상적이다.

칼레이치 따라 걷는 낭만적인 뚜벅이 여행

안탈리아 여행은 해안을 따라 둘러쳐진 높은 성벽을 따라 이루어진다. 칼레이치는 '성안'을 의미하는 말이라고 하는데, 4.5㎞ 정도의 성벽으로 항구를 둘러싸고 있다. 하드리안 황제의 문, 이브리미나렛(나선형 첨탑), 케식 미나렛, 흐드르 큘레(성 탑), 그리고 옛날 집들, 항구 등 1㎞ 정도 이어진 칼레이치의 여행지는 1시간 정도면 전부 걸어서 돌아볼 수 있는 코스다.

안탈리아의 상징은 13세기에 만들어진 이브리미나렛. 37m 높이의 첨탑을 자세히 살펴보면 빨간 벽돌로 만들어진 8개의 홈이 파진 나선이 있다. 이 밖에도 오묘한 건축 양식으로 지어진 건물과 첨탑들이 인상적이다.

칼레이치 시가지 내엔 오래된 옛날 집과 고대에 사용되었던 꼬불꼬불한 길들이 그대로 남아 있어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간 듯한 착각에 빠진다. 칼레이치에서 항구 쪽으로 내려가는 길엔 다양한 먹을거리와 고급 레스토랑, 호텔, 펜션, 관광상품점이 죽 늘어서 있다. 특히 이곳 레스토랑들은 대부분 정원을 갖고 있다. 정원에 심어진 과실나무에선 오렌지 등을 맘껏 따먹을 수 있어 이국적인 느낌을 더한다.

구석기 시대부터 오스만 시대까지의 예술품을 지닌 안탈리아 고고학 박물관에서는 이 지역의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다.

이스탄불~안탈리아, 항공편으로 1시간15분

서부 지중해 지역 관광은 이곳에서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유럽 쪽에서 운항되는 국제항공 노선이 많다. 한국에서 가려면 우선 이스탄불을 통해 터키에 입국한 다음 이스탄불에서 곧바로 안탈리아까지 국내선 항공편을 이용하면 된다. 1시간15분 소요. 안탈리아 공항은 동쪽 시티센터로부터 10㎞ 떨어져 있으며, 터키의 주요 도시까지 연결편이 자유롭다. 여름에는 이스탄불과 앙카라로부터 하루 8편의 국내선이 운항된다.

안탈리아에는 현지 여행객과 외국인을 위한 여러 개의 쇼핑몰이 있다. 이 도시는 과일과 야채로 만든 잼과 젤리가 유명한데 가지, 수박, 배와 '투룬츠'라 불리는 시트러스 등 다양한 맛을 갖고 있다. 터키문화관광부에서 직접 운영하는 기념품 상점과 고대 도시유적 주변의 다양한 상점에서 다양한 기념품을 살 수 있다. 특히 현지에서 천연 뿌리를 이용해 직접 만든 카펫은 안탈리아에서 유명하다.

+ Recent posts